르노삼성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 합의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16일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서 노사간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4일 오후 2시 28차 본교섭을 시작한 이래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는 4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 끝에 16일 오전 6시20분 경 잠정 합의를 이루었다.

노사간 주요 합의 내용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원 지급, 성과 보상금 총 1,076만원 지급, 근무 강도 개선 위한 60명 인력 채용 등이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5월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2018년 르노삼성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 주요 내용]
1.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 및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 인상
2. 성과급 총 976만원+50% (생산격려금(PI) 50%지급, 이익 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 기지급된 생산격려금(PI) 300%는 미포함
3. 배치 전환 절차 개선
4. 근무 강도 개선 (현장 근무 강도 완화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10억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 활성화 등)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