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파이낸셜 서비스, ‘포르쉐 토탈 바디 케어 프로그램’ 운영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포르쉐의 통합금융서비스 제공사인 포르쉐 파이낸셜 서비스가 혁신적인 보상 서비스 ‘포르쉐 토탈 바디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포르쉐 토탈 바디 케어 프로그램(Porsche Total Body Care Program)’은 포르쉐 파이낸셜 서비스의 금융 상품을 이용해 신차를 구매한 고객에게 제공되는 더욱 진화된 차량 손상 보상 프로그램이다.

고객은 보상 프로그램 유효 기간 동안 차량 운행 중 차대차 사고가 아닌 사유로 차량 외관에 손상을 입었을 경우 최상의 차량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판금, 도색, 교체 등의 보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주요 서비스 보장 범위는 차체 상부와 측면이 손상되었을 경우 판금 도색, 전후면 범퍼 및 앞 유리 파손 시 교체, 타이어 손상 시 교체를 지원한다.

보상 기간은 차량 구매 이후 1년 또는 유효 기간 내 1만2000km 선도래 시점까지이며, 최대 450만원 한도(자기부담금 포함, 총 수리비용 청구액의 20%) 내에서 보상한다.

특히, 타이어는 한 쪽만 손상 되더라도, 최적의 차량 밸런스를 유지할 수 있도록 150만원 상당의 타이어 한 쌍을 모두 보상 받을 수 있다.

포르쉐 파이낸셜 서비스 관계자는 “지난 해 수입차 업계 최초로 실시한 타이어 케어 프로그램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더욱 확대된 보상 서비스로 신차 손상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토탈 바디 케어 프로그램을 론칭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자사 고객들의 가격 부담을 낮추면서도, 포르쉐 스포츠카의 강력한 성능을 변함 없이 유지할 수 있는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포르쉐 파이낸셜 서비스는 ‘신형 카이엔’ 구매 고객을 위해 토탈 바디 케어가 포함된 ‘포르쉐 밸류 S’ 금융 프로그램 ‘뉴 카이엔 밸류 S’도 실시한다.

고객들은 선수율 30%, 36개월 금융 리스 프로그램을 기준으로 1억20만 원의 차량(예시가격)을 월 93만 원대의 납입금으로 소유할 수 있으며, 잔존가치는 최대 50%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