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코로나19 극복 차원 10억 원 규모 트위지·마스터 버스 등 기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니믹 시뇨라)가 노사 공동 명의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사회를 돕기 위해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0억 원 상당의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을 기부한다.

이번 기부는 지난 4월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 협약을 마무리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노사 공동 명의로 사회공헌 기부금을 조성토록 한다’는 합의 사항을 이행하기 위함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부산의 취약계층을 돕고자 마련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를 위해 지난 15일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 9억6388만원을 지정기탁했다.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기부금으로 부산 지역 사회복지기관 및 사회적 경제기관에 대한 차량 지원 사업을 진행해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의 차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르노 트위지는 컴팩트한 차체로 복잡한 도심에서의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매우 유용하며, 에어백과 4점식 안전벨트 등 안전기능도 충실히 갖췄다.

또한,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당초 스페인에서 생산되던 르노 트위지는 지난해 10월부터는 부산 지역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생산 위탁을 맡아 내수 및 전세계 수출 물량을 모두 생산하고 있다.

지역복지시설 사업에 이미 트위지를 사용 중인 사회복지기관들은 트위지가 좁은 골목길이나 언덕길 등을 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어 장애인, 독거노인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방문상담이나 도시락 배달 등에 활용도가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

르노 그룹의 대표 중형 상용차 모델인 르노 마스터는 2018년 10월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뒤 지난 3월 내·외장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업그레이드된 신형 마스터 밴과 버스가 출시되었다.

마스터는 국내 시장에서 밴과 13인승 및 15인승 버스로 판매되고 있으며, 마스터 버스의 경우 높은 수준의 편안함과 안정성을 제공하기 위해 전 좌석에 접이식이 아닌 넓고 편안한 고정식 좌석과 3점식 안전벨트를 기본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와 시민 사회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고자 노사가 뜻을 합쳐 기부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모두 힘을 합쳐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 나가길 바라며 앞으로도 르노삼성자동차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