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지프, 윌리스 모델 헤리티지 품은 한정판 ‘신형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 출시… 판매가 5090만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FCA 코리아(사장 제이크 아우만)의 지프 브랜드는 28일 ‘신형 랭글러 스포츠’ 4도어 모델에 전설적인 윌리스 모델만의 특별한 요소를 더해 재해석해낸 ‘신형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을 출시한다.

신형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All New Wrangler Willys Edition)은 1948년 후반에 도입된 ‘윌리스 오버랜드 CJ-3A’ 모델에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윌리스 오버랜드 CJ-3A는 실내공간의 효율적 사용이 가능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서 많은 사람이 레저용 차량(RV)의 아버지라 여기는 모델이다.

신형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의 베이스가 된 신형 랭글러 스포츠 4도어 모델은 자신만의 특별한 개성을 강조하기 위해 커스터마이징을 즐기는 젊은이들과 시닉(Scenic) 드라이빙을 즐기는 마니아들로부터 꾸준히 사랑받아왔다.

윌리스 에디션의 정체성이 가득한 외관은 어디서나 한눈에 윌리스 에디션임을 알아볼 수 있게 한다.

전면에는 윌리스 글자가 새겨진 후드 데칼과 블랙 세븐-슬롯 그릴이 적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측면에는 검은색 지프 뱃지와 루비콘 락 레일이 장착됐고, 트레일 레이티드 뱃지가 부착되어 최강의 오프로더임을 대변한다.

특히, 17인치 모압(Moab) 블랙 알루미늄 휠은 블랙 그릴, 그리고 윌리스 후드 데칼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후면에는 사륜구동을 뜻하는 4-윌 드라이브 데칼이 적용돼 윌리스 에디션만의 차별점을 더했다.

자동차 내부 바닥에는 모파의 4계절 바닥 매트가 적용돼 편리함을 선사하고, 안티-스핀 디퍼렌셜 리어 액슬을 통해 코너를 운전하거나 오프로드를 주행할 때 기동성과 안전성을 향상했다.

FCA 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인 지프 신형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은 레드와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총 100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며,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5090만원이다.

제이크 아우만 사장은 “지금의 지프를 있게 해준 윌리스 모델의 전설적인 헤리티지를 담은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을 국내에 선보이게 되었다”며,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은 국내에 단 100대만 판매되며 희소성을 가지는 모델로 자동차를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려는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FCA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