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참가… 르노 전기차 전시 및 시승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가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2020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에 참가, 르노 조에와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시승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로 14번째 열리는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은 부산광역시, 국제신문이 주최하고, 벡스코, 투데이에너지, KOTRA가 주관하는 국내 환경·에너지 통합 전시회다.

전시 기간 동안 르노삼성자동차 부스에서는 르노 조에와 르노 트위지가 전시돼 소개될 예정이며, 방문객에게는 부스 옆에 별도로 마련된 장소에서 르노 트위지를 직접 몰아볼 수 있는 시승 기회도 제공된다.

르노 조에는 2012년 유럽 시장에 처음 선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약 21만6000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 전기차이며, 지난 8월 국내 출시 이후 첫 전시 참가로 눈길을 끌고 있다.

르노 조에는 10여 년의 르노 전기차 개발 경험에 기반해 강력한 파워와 긴 주행거리, 그리고 뛰어난 주행성능을 갖췄으며,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전기차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하는 차량이다.

성능에 있어서는 100kW급 최신 R245 모터를 탑재해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54.5kWh 용량의 Z.E. 배터리가 탑재돼 309km의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낮은 무게중심과 이상적인 무게 배분으로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강점이다.

또한 주행 안전을 위한 다양한 ADAS 기능과 앱을 통한 원격 제어 등 다양한 운전자 편의 기능도 갖췄다.

르노 트위지는 국내 시장에 초소형 전기차라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연 주역으로 초소형 크기로 좁은 골목도 쉽게 다닐 수 있으며, 4점식 안전벨트, 에어백, 탁월한 제동력의 디스크 브레이크 등을 갖춰 우수한 안전성을 제공한다.

특히, 220V 가정용 일반 플러그로 충전이 가능해 전용 충전소를 찾아 헤맬 필요 없이 어디서든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르노 트위지는 당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왔으나, 지난해 10월부터 부산 소재 차체부품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전 세계 판매 물량을 생산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이해진 제조본부장은 “올해 10월은 르노 트위지가 부산에서 생산돼 세계로 수출된 지 1년이 되는 달로 부산에서 진행하는 이번 전시에 르노 트위지를 선보이게 돼 뜻깊다”며, “르노 조에도 처음 전시하는 만큼 많은 분들이 방문해 유럽 베스트셀링 전기차 조에의 뛰어난 가치를 직접 경험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