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교통사고 매뉴얼 마련 위해 신차 10대 낙하 테스트 진행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볼보자동차가 극단적인 충돌 상황에서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 및 구출하기 위한 매뉴얼 마련을 위해 신차 10대를 30m 높이에서 떨어트리는 낙하 테스트를 진행했다.

구출 전문가는 사고 발생 후 1시간 내 환자를 구출, 병원으로 이송하는 골든타임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특히, 사고로 인해 자동차 내 승객은 언제든 심각한 상황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유압식 구조 도구 등을 효과적으로 이용, 빠르게 승객을 구출하는 프로세스의 정립이 중요하다.

볼보자동차 엔지니어는 이번 테스트를 위해 총 10대의 각기 다른 볼보 신차를 준비, 빠른 속도의 트럭에 치이거나 측면에서 여러 번의 충돌 사고가 발생하는 등 극단적 수준의 차량 상태를 연출하고자 테스트 차량별로 얼마만큼의 압력과 힘이 가해져야 하는지를 계산했다.

이를 기반으로 30m 높이의 크레인에서 해당 자동차를 여러 번 떨어트리는 방식으로 사고 상황을 연출, 그에 맞는 승객 구출 작업 등을 테스트했다.

이번 실험을 통해 확인된 다양한 정보들, 사고 상황에 따른 승객 구출 방법 등 관련 내용 일체는 연구보고서에 담길 예정이다.

구조대들은 해당 연구보고서를 무료로 열람 가능하며, 이를 기반으로 생명구조 역량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구조대원은 폐차장으로부터 훈령용 자동차를 수급 받는데 이들 자동차는 20년 전 만들어진 경우가 많다.

이처럼 노후화된 자동차는 철의 강도와 내구성, 안전케이지 구조 등에 있어 최신 자동차와 큰 차이를 보인다.

볼보자동차 신형 모델의 경우 가장 강력한 강철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신차를 활용한 이런 충돌테스트는 구조대원이 최신 자동차에 익숙해짐과 동시에 보다 효과적이고 개선된 새로운 구조 기술을 점검하고 훈련할 수 있도록 돕는다.

볼보자동차 교통사고 조사팀 호칸 구스타프손 선임 조사원은 “볼보자동차는 사고 발생 시 빠르고 효과적으로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 방법을 발견, 구조대에게 도움이 되고자 이번 충돌테스트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이처럼 볼보자동차와 스웨덴 구조대는 ‘도로 위 안전’이란 공통의 목표를 기반으로 오랫동안 상호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