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 ‘2020 KNCAP’ 최고안전등급 1등급 획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가 올해 선보인 프리미엄 디자인 소형 SUV ‘XM3’가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20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에서 최고안전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

XM3는 자동차 안전도 평가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진행하는 총 3개 항목의 안전성 평가에서 충돌 안전성 60점(100%), 보행자 안전성 14.80점(74%), 사고예방 안전성 13.37점(66.9%)을 획득, 종합점수 88.2점을 기록하며 안전도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XM3에 적용된 신형 CMF-B 플랫폼은 엔진 베이 구조를 강화함으로써 충돌 안전성을 높인 게 특징이며, 이 같은 구조는 전방충돌 시 엔진룸 변형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충격에너지도 잘 흡수해낸다.

또한, B-필라를 강화해 측면충돌에도 대비했으며, 고장력 강판 적용으로 캐빈룸 구조도 강화해 충돌사고 시에도 캐빈룸 변형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외에도 보닛과 앞 범퍼, 헤드램프 위치 및 구조를 최적화함으로써 보행자 안전성도 높였으며, 보행자뿐 아니라 자전거 탑승자까지 보호해주는 자동긴급제동장치(Autonomous Emergency Braking, AEB)를 적용함으로써 보행자 안전성도 더욱 강화했다.

국토교통부의 KNCAP은 충돌시험 등을 통해 검증한 자동차의 안전성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이를 통해 자동차의 안전도를 높이는 동시에 교통사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종합적인 자동차 안전도 평가다.

XM3와 함께 르노삼성자동차의 주력차종인 SM6와 QM6도 출시 초인 지난 2016년 국토교통부 KNCAP에서 최고안전등급 1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XM3는 르노삼성자동차 중앙연구소(RTK)가 한국은 물론, 유럽 등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디자인 및 개발을 주도한 프리미엄 디자인 소형 SUV다.

국내시장에는 지난 3월 출시해 11월까지 9개월 만에 누적판매 3만2000대를 기록하며 올해 ‘국내 소형 SUV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또한, 내년초부터는 프랑스와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주요지역을 비롯해 칠레와 일본, 호주 등 글로벌 시장으로의 수출을 앞두고 있는 르노삼성의 글로벌 핵심모델이기도 하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성공적인 국내시장 안착을 이뤄낸 XM3는 이번 KNCAP 최고안전등급 획득을 통해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을 인정받음으로써 향후 내수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