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월 판매 전년 대비 6.7% 증가… 내수 베스트셀링카 ‘그랜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2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30만248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7%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판매량이 증가한 주요 원인은 지난해 2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공장 생산 차질 및 판매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2월 국내 판매는 그랜저, 투싼, 아반떼 등 각 모델별 고른 선전에 힘입어 5만2102대를 기록, 전월 대비로는 12.4% 감소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32.6% 증가했다.

세단의 경우 국내 판매를 견인한 그랜저가 8563대를 판매됐으며, 그 뒤를 이어 아반떼 5124대, 쏘나타 4186대 등 총 1만7915대가 판매됐다.

RV의 경우 투싼 5869대, 팰리세이드 4045대, 싼타페 2781대 등 총 1만5628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8,994대 판매됐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244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2714대, GV70 2686대, GV80 1190대 등 총 7321대가 판매됐다.

2월 해외 판매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상황 속에도 불구하고 각 모델의 고른 활약 속에 24만8148대를 기록, 전월 대비로는 5.2% 감소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2.5% 증가했다.

올해 2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국내 11만1603대, 해외 51만13대 등 총 62만1616대를 기록, 전년 누계 대비 4.3% 증가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각 권역별로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가겠다”며, “아이오닉 5,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공적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한편, 판매 정상화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