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21 전 차종 고객 시승상담 이벤트’ 진행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가 3월 5일부터 28일까지 전국 34개 폭스바겐 전시장에서 ‘2021 전 차종 고객 시승 상담 이벤트’를 진행한다.

총 24일간 진행되는 ‘2021 전 차종 고객 시승 상담 행사’에서는 올해 초 출시된 폭스바겐의 새로운 스마트 비즈니스 세단 ‘신형 파사트 GT’와 어반 컴팩트 SUV ‘신형 티록’부터 ‘제타 2021년형’, 아테온, 티구안 올스페이스까지 총 5개 모델 라인업을 경험할 수 있다.

고객은 2021 폭스바겐 전 판매 모델 라인업의 업그레이드된 안전 및 편의 사양 및 주행 감각 등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이벤트 신청은 폭스바겐코리아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신청 시 지정한 전시장과 시승 일자에 방문해 시승하면 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전 차종 고객 시승 상담 이벤트 기간에 맞춰 푸짐한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시승·상담 신청을 완료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신세계 백화점 상품권 30만원권(34명) 및 10만원권(68명)을 총 102명에게 증정한다.

또한, 신형 티록을 시승·상담한 고객 중 34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15만원 상당의 티록 굿즈(티셔츠, 에코백, 스티커)를 증정한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이번 고객 상담 시승 이벤트는 올해 국내 새롭게 선보인 신형 파사트 GT 및 신형 티록은 물론 모든 모델 라인업을 체험해 볼 기회”라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폭스바겐에 관심 있는 모든 분들이 탄탄한 기본기와 최첨단 테크놀로지까지 갖춘 폭스바겐의 인기 라인업들을 경험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3월 한 달간 판매 전 차종에 대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 2021년 신차인 파사트 GT와 신형 티록에 대해서는 3월부터 고객 혜택을 더한다.

기존 차량에서 교체 수요가 많은 신형 파사트 GT에 대해서는 기존 최대 8%대의 할인 혜택을 유지하면서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의 혜택 수준을 300만원에서 450만원으로 강화한다.

첫차 수요가 많은 신형 티록에 대해서는 3월부터 5년 15만km의 무상 보증 혜택과 함께 1년 동안 사고로 인한 판금 도색, 부품 수리비를 보상해주는 ‘바디 & 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이 추가되어 차량 유지보수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신차 고객 대상 웰컴 서비스 및 폭스바겐 인증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