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마세라티, 첫 전동화 모델 ‘신형 기블리 하이브리드’ 국내 출시… 판매가 1억1450만원 ~ 1억2150만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마세라티는 7월 28일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전동화 모델 ‘신형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신형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디젤보다 빠르고 가솔린보다 친환경적인, 그리고 브랜드 특유의 배기음을 간직한 마세라티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로, 변함없는 브랜드 핵심 철학과 가치로 전동화 시대를 맞기 위한 마세라티의 노력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다.

‘신형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4기통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된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특히,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제동 중에 운동에너지를 변환해 자동차 뒤쪽에 있는 48V 배터리에 저장하며 벨트 스타터 제너레이터(BSG)와 전동 컴프레서(eBooster)를 사용해 출발이나 가속 등의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엔진을 지원한다.

최고출력은 330마력으로 불과 2,250rpm부터 45.9kg.m의 최대토크를 후륜에 전달하며 놀라운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0→100km/h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5.7초로 V6 3.0 가솔린 엔진과 동등한 수준이며, 최고속도는 255km/h로 기블리 디젤보다 5km/h 빠르다.

복합연비는 8.9km/ℓ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향상됐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86g/km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신형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후면에 탑재된 배터리로 중량 배분이 향상돼 이전보다 더욱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특수 제작된 공명기를 활용해 브랜드 특유의 포효하는 듯한 시그니처 배기음을 고스란히 즐길 수 있다.

외관은 마세라티 고유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프런트 펜더에 위치한 3개의 에어 벤트와 C 필러의 로고, 그리고 브레이크 캘리퍼에서 마세라티 하이브리드를 표현하는 블루 컬러 디테일을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외관 컬러에서도 새롭게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전용 그리지오 에볼루지오네를 선택할 수 있다.

스타일 측면에서도 강화된 마세라티의 정체성을 볼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후면으로 3200 GT와 알피에리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은 부메랑 형태의 LED 라이트 클러스터가 브랜드 특유의 역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프런트 그릴에는 독특한 마세라티 튜닝포크 모양의 바를 적용해 우아함을 극대화했다.

모던 럭셔리를 지향하는 실내 역시 시트, 암레스트, 도어 패널, 대시보드에 하이브리드 정체성을 표현하는 블루 악센트로 기술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고해상도 10.1인치의 ‘커브드’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마세라티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MIA)로 진화, 속도가 기존 대비 4배 더 빨라졌고 무선 스마트폰 통합 등 최첨단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 ADAS에 한층 진화한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를 새롭게 도입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마세라티가 새롭게 선보인 ‘신형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분 적용 기준으로 모두 부가세 포함해 1억1450만원 ~ 1억2150만원으로 책정돼 가솔린 모델 대비 손색없는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사진제공=마세라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