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서울 전시장 대치동으로 이전… ‘밴티지 F1 에디션’ 국내 첫 공개 및 전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애스턴마틴 서울이 반포동에 위치한 서울 전시장을 대치동으로 이전, 8월 6일부터 공식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새롭게 이전한 전시장이 위치한 대치동은 국내 수입차 중 럭셔리 시장의 소비자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애스턴마틴 서울은 향후 본격적인 경쟁을 고려해 전시장을 이전했다.

새로운 장소에 문을 연 ‘애스턴마틴 서울 대치 전시장은 494㎡에 지상 2층 규모로 총 7대의 자동차를 동시에 전시할 수 있다.

애스턴마틴 아태지역 총괄이사 패트릭 닐슨은 “진정한 의미의 럭셔리를 보여 줄 최고의 시설을 보유하게 된 애스턴마틴 서울과 한국 고객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신규 전시장의 위치가 고객 접근성을 높인 만큼 향후 한국의 애스턴마틴 브랜드가 강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애스턴마틴 서울 대치 전시장’의 특징은 애스턴마틴의 최신 CI가 완벽하게 적용됐으며, 브리티시 럭셔리의 정수인 애스턴마틴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애스턴마틴의 비스포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특별 공간인 ‘Q 바이 애스턴마틴 존’은 국내에 처음 적용됐다.

또한, 애스턴마틴이 최근 개발한 3D 스트리밍 방식의 컨피규레이터를 통해 고도의 커스터마이징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애스턴마틴 서울은 신규 전시장 오픈 및 애스턴마틴의 F1 공식 복귀를 기념하기 위해 이달 15일까지 ‘밴티지 F1 에디션’ 모델을 공개한다.

특히, 정부의 강화된 방역 지침 및 고객의 안전을 위한 방역 대책을 준수한다면 직접 방문해 관람이 가능하다.

또한, 애스턴마틴 브랜드 최초의 SUV인 ‘DBX’ 신규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평생 소모품 무상교환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단, 8월 한 달간 신규로 DBX를 계약한 고객 중 선착순 30명이 대상이다.

이외에도 애스턴마틴 라이프 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애스턴마틴 F1 레이싱팀의 공식 머천다이즈를 포함한 다양한 상품도 전시·판매한다.

애스턴마틴 서울 이태흥 대표는 “신규 전시장 오픈을 통해 애스턴마틴의 국내 저변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스페셜 에디션 모델의 국내 전시 및 다양하고 공격적인 고객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해 더 많은 고객이 최고 수준의 브리티시 럭셔리를 경험하는 공간으로 정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애스턴마틴 서울은 전시장과 별도로 한남동에 기본 정비 퀵샵과 판금·도장이 가능한 풀샵을 모두 갖춘 애스턴마틴 서비스센터를 분리 운영한다.

사진제공=애스턴마틴 서울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