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오퍼짓 유나이티드 반영한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 개관… 2시간 동안 야간 무인 매장 운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는 5일 자동차 전시부터 시승, 구매, 브랜드 체험 등 디지털 기반의 미래 지향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를 공식 개관하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갔다.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는 기아의 신규 브랜드 지향점이 담긴 공간으로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기존 가양지점에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적용해 완성됐다.

기아는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에 다양한 모빌리티 체험 공간을 마련함으로써 기아가 그리는 미래 자동차 판매 거점을 선보이고 고객에게 차별화된 구매 경험을 선사한다는 방침이다.

기아는 직원의 직접 응대를 선호하지 않는 고객을 위해 디지털 기반의 다양한 언택트 서비스를 운영한다.

고객은 입구에 위치한 키오스크 또는 기아 홈페이지에서 QR 코드 형태의 디지털 아이디 ‘스토어패스’를 발급받아 직원의 응대 없이도 스토어 체험에 필요한 안내 사항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실내에는 높이 4.1m, 길이 14.6m의 대형 미디어 월이 설치, 고객은 선택 옵션을 조합해 제품을 가상으로 구현하는 소프트웨어 ‘3D 컨피규레이터’를 통해 자동차의 내·외장뿐만 아니라 도어·트렁크 개폐, 방향 지시등 작동 모습 등을 3D 이미지로 경험할 수 있다.

기아의 모든 외장 컬러를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컬러 컬렉션’도 마련됐다. 디지털 컬러 컬렉션 내 설치된 40개의 태블릿 PC에는 카드 플립 형식으로 기아 컬러쇼가 연출되며, 컬러 선택 시 해당 컬러를 구비한 차량 리스트 및 차량 제원 등을 볼 수 있다.

또한, EV6 전시차와 함께 다양한 가상환경을 배경으로 동영상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인 ‘인터랙티브 그라운드’가 운영된다.

특히, 위치에 따라 카메라 앵글이 변하는 기술을 이용한 인터랙티브 그라운드는 촬영 결과물을 스토어패스에 저장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기아는 자동차 성능 체험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이달 중순부터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다채로운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승은 도심형 코스로 구성된 ‘어반 라이프 코스’, 자동차 전용도로 위주의 고속주행 코스가 포함된 ‘리프레쉬 코스’, ADAS 등 여러 첨단 기술 체험이 가능한 ‘스마트 코스’ 등으로 구성된다.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안내 도슨트가 상주해 자동차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물론 고객이 원하는 시승 코스 및 차종, 직원 동승 여부를 선택해 시승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며, 시승 예약은 기아 홈페이지 또는 현장에서 가능하다.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을 위한 ‘세일즈 컨설팅 룸’도 마련해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상세 견적을 받아볼 수 있으며, 영업사원과 상담 후 완성한 견적을 스토어패스에 저장할 수 있다.

기아는 강서서비스센터 방문 고객을 위한 대기 공간을 함께 운영할 예정으로 고객은 정비를 기다리며 대기 공간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작업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기아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며, 고객이 일상시간 종료 후에도 자유롭게 전시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는 야간 무인 매장으로 운영된다. 단, 신정 당일, 구정 당일 및 익일, 추석 당일 및 익일은 휴관된다.

기아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고객들이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디지털을 통해 차량을 손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아는 디지털 기반의 고객 맞춤형 미래 거점을 지속 확대해 고객에게 의미 있는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