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입자동차협회, 산학협력 강화 위한 ‘2021 대학생 정비기술 경진대회’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수입차 업계와 국내 자동차 학계 간 협력 활성화를 위해 ‘2021 대학생 정비기술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경진대회는 KAIDA가 새롭게 내건 전략적 방향성을 바탕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KAIDA와 회원사는 이번 대회를 통해 참가 학교 및 학생들에게 최신 기술 트렌드를 접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며, 향후에도 매년 대학을 모집해 대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산학간 협력기회 창출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KAIDA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여 회원사 6개사 및 6개 대학을 1:1로 매칭해 총 6개 조를 편성하고 각 조별로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진대회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영남이공대학교, 볼보자동차코리아-아주자동차대학교, 스텔란티스 코리아-신한대학교,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부산과학기술대학교, FMK-국제대학교, 한국토요타자동차-여주대학교가 참여한다.

각 조는 7월 사전미팅을 통해 대회참가 준비에 돌입했으며, 오는 9월에는 회원사가 각 학교에 교육용 차량을 제공하고 사전 차량교육을 실시한다.

본격적인 조별 경진대회는 10월 중 진행되며, 시상식은 11월 말께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터쇼’ 기간 중 열릴 예정이다. 특히, 각 조별 최우수 및 우수 학생에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장 상장과 함께 소정의 장학금이 주어진다.

KAIDA 임한규 부회장은 “KAIDA의 새로운 방향성을 기반으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동시에 국내 자동차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준비해 온 제 1회 KAIDA 대학생 정비기술 경진대회가 마침내 첫 발을 내디뎠다”며, “KAIDA와 회원사는 국내 자동차 업계의 일원으로서 앞으로도 전문인재 양성과 다양한 기술 및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 창출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KAIDA는 2008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자동차산업 인재육성 장학생을 선발해 온 바 있으며, 2013년부터는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도 후원하는 등 국내 자동차 업계의 전문인재 육성에 꾸준히 나서왔다.

특히, 7월 6일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사회공헌 활동 강화를 협회의 새로운 방향성 중 하나로 제시하며 국내 자동차산업 발전, 나아가 한국사회 발전을 도모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사진제공=한국수입자동차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