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GM 100년 전기차 기술 반영된 ‘볼트 EUV’ & ‘2022년형 볼트 EV’ 사전계약 실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의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볼트 EVU’와 ‘2022년형 볼트 EV’의 사전계약을 18일부터 실시한다.

특히, ‘볼트 EUV’의 경우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사전계약을 포함한 전 판매 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자동차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국내 1호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ROZY)와 제품 공개 단계부터 협업해 눈길을 끈 쉐보레의 최초 전기 SUV ‘볼트 EUV’와 ‘신형 볼트 EV’는 시장 내 잠재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8월 12일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통해 방영된 ‘볼트 EUV’와 ‘2022년형 볼트 EV’의 ‘런칭 라이브 투어’는 총 시청자 31만 명 이상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방영됐다.

특히, 생방송 중 시청자들이 실시간으로 보내준 ‘좋아요’ 하트 수는 약 24만 개로 집계됐으며, 방송 종료 이후 18일 현재까지 ‘다시보기’ 링크를 통해 총 35만 회가 재생되는 등 두 신차에 대한 뜨거운 고객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00년의 GM 전기차 기술이 반영된 ‘쉐보레 볼트 EUV’와 ‘쉐보레 신형 볼트 EV’는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공유하면서도 각기 다른 특색을 자랑한다.

특히, ‘볼트 EUV’는 역동적인 SUV의 비율이 강조된 직선적이고 스포티한 감성이 특징이며, 부분변경을 거친 ‘2022년형 볼트EV’는 보다 미래적인 감각이 반영된 외관 디자인과 업그레이드된 편의사양을 갖췄다.

두 모델은 150kW급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204마력의 최고출력과 36.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두 모델 모두 LG 에너지솔루션의 66kWh 대용량 배터리 패키지를 탑재했으며, 볼트 EUV는 403km, ‘2022 볼트 EV’는 414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 받았다. 급속충전 시 1시간 안에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볼트 EUV’에는 10개의 에어백이 적용됐으며, ‘볼트 EV’ 역시 기존 6개에서 10개로 늘어난 동급 최다의 에어백을 탑재했다.

차체에는 기가스틸이 포함된 초고장력·고장력 강판이 볼트 EUV에 84.4%, 볼트 EV에는 81.5%가 적용돼 견고한 차체 구조를 실현했다.

두 모델은 모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을 포함해 차선이탈 방지 경고 및 보조시스템, 저속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 등 14가지의 능동 안전사양과 전용 미쉐린 셀프실링 타이어를 적용하는 등 360 올 어라운드 세이프티를 구현했다.

한편, 쉐보레는 9월 30일까지 볼트 EUV 및 2022년형 볼트 EV를 계약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출시 기념 응모 이벤트를 진행, 삼성 비스포크 큐브 25L 음료 냉장고(3명), 이케아 기프트 카드 30만 원권(10명), 윌라 오디오북 연간 구독권(30명) 등 푸짐한 경품을 추첨으로 제공한다.

‘2022 볼트 EV’는 전국 쉐보레 대리점에서 사전계약 가능하며, ‘볼트 EUV’는 쉐보레 공식 온라인 샵에서 모든 구매 절차가 진행된다.

정부 및 지자체의 전기차 구입 보조금을 제외한 볼트 EUV의 국내 판매 가격은 Premier 4490만원, 볼트 EV의 국내 판매 가격은 Premier 4130만원이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