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 참가자 모집… 인제 서킷 주행 통한 모터스포츠 간접 체험 기회 제공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첫 번째 장거리 자전거 축제인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을 개최, 7일부터 참가자 모집에 들어간다.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은 현대차가 주관하는 ‘현대 N 페스티벌’, ‘현대 N e-페스티벌’에 이은 비경쟁 자전거 분야 행사로 참가 선수와 팬 모두 모터스포츠 문화를 즐기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은 인제 스피디움 서킷 주행을 시작으로 1박 2일 동안 인제 – 태안을 잇는 360km의 장거리 라이딩에 참여하며, 현대자동차 N 브랜드의 ‘고성능’과 모터스포츠의 ‘팀웍’ 철학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은 7월 7일부터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참가 접수를 시작하며, 9월 24일부터 25일까지 약 300명의 동호인들이 4인 1조로 출전해 진행된다.

1일차는 강원도 인제군 소재 인제 스피디움(1랩=3.908km) 내 현대 N 라운지를 시작으로 양지 파인 리조트(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소재)에서 종료하며, 2일차는 양지~태안으로 최종 도착하는 코스이다.

현대자동차 틸 바텐베르크 N 브랜드 매니지먼트 & 모터스포츠 사업부장은 “참가자분들이 이번 현대 N 사이클링 페스티벌에 좋은 기운과 열정을 가지고 즐겁게 참가하길 바란다”며, “현대차가 WRC 및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등의 모터스포츠에서 강조하고 있는 ‘팀웍’이라는 N 브랜드의 철학을 반영한 행사를 통해 고된 장거리 코스를 완주하며 성취감을 얻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현대 클릭 스피드 페스티벌(2003 ~ 2010)’을 시작으로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2011 ~ 2018)’을 거쳐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자동차를 즐기는 ‘현대 N 페스티벌(2019~현재)’, 디지털 모터스포츠인 ‘현대 N e-페스티벌’ 등 약 20년간 다양한 대회를 지속적으로 후원 및 개최해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