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베트남 라이드헤일링 시장 진출 MOU 체결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롯데렌탈(대표이사 표현명)이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 이지식스와 베트남 라이드헤일링 시장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지식스는 라이드헤일링(Ride-hailing, 차량 호출 서비스) 서비스 ‘TADA(타다)’를 운영하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특히 지난 7월 싱가포르에서 첫 선을 보인 TADA는 현지인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출시 3개월 만에 등록 운전기사 1만8000명, 누적 승객 10만 명을 넘어서는 등 뛰어난 성과를 보였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그랩(Grab)에 이어 싱가포르 내 라이드헤일링 업계 2위로 급성장한 TADA의 성공적인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지난 2008년부터 베트남 차량 렌탈 산업에 진출해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이뤄낸 롯데렌탈은 라이드헤일링 서비스에 필요한 차량 등을 지원하고, 이지식스는 TADA의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전체 인구수가 약 1억명에 달하는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의 라이드헤일링 서비스 대표주자인 그랩(Grab)과 고젝(Go-jek)이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만큼,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해외 모빌리티 사업의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양사의 협업으로 라이드헤일링 서비스 TADA의 성공적인 베트남 시장 안착이 기대된다.

이번 베트남 라이드헤일링 시장 진출을 계기로 롯데렌탈은 베트남, 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기존 차량 렌탈 사업을 운영 중인 베트남에서는 고소작업차량, OA기기 등 일반 렌탈 사업을 새롭게 도입하고, 지난해 진출한 태국에서는 사업 초기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승용차 및 버스 렌탈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표현명 사장은 “모빌리티 서비스는 자동차 주행, 통신, AI 등 다양한 기술이 융합하는 산업의 특성상 서로 다른 이종업계 간 전략적 협력이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가 지닌 역량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롯데렌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