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해외 호평 받은 내구성 좋은 차 국내 잔존가치는?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SK엔카닷컴은 19일 미국 유수의 자동차 조사 업체로부터 뛰어난 내구성을 인정받은 자동차의 국내 잔존가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제이디 파워(J.D. Power and Associates)가 최근 발표한 ‘2019년도 자동차 내구 품질 조사(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 따르면 렉서스가 불만 건수가 가장 적은 브랜드로, 포르쉐 911이 가장 불만 건수가 적은 모델로 뽑혔다. 세그먼트 별로도 가장 내구성이 높은 모델을 선정했다.

이에 SK엔카는 카테고리 별 1위의 자동차 중 국내서 인기리에 판매 중인 모델을 대상으로 잔존가치를 조사했다.

이번 조사 대상은 전체 1위 포르쉐 911, 중형차 부문 도요타 캠리, 컴팩트 스포티 부문 미니 쿠퍼, 컴팩트 MPV 부문 기아 쏘울, 컴팩트 프리미엄 부문 렉서스 ES, 중형 프리미엄 부문 BMW 5시리즈, 소형 SUV 부문 폭스바겐 티구안, 중형 SUV 부문 현대 싼타페, 소형 프리미엄 부문 SUV 아우디 Q3, 컴팩트 프리미엄 SUV 부문 BMW X3로 모두 2016년식을 기준으로 했다.

10종의 조사대상 자동차 중 내구성 전체 1위를 차지한 포르쉐 911이 국내 잔존가치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식 포르쉐 911의 잔가율은 71%이다. 싼타페와 쏘울의 잔가율도 각각 70%, 66.3%로 높게 나타났다.

내구성 1위와 2위 브랜드 렉서스와 토요타의 인기모델 ES와 캠리의 잔가율도 각각 61.5%, 59.4%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다음으로 미니 쿠퍼가 58.8%, 아우디 Q3가 57.1% 폭스바겐 티구안이 56.0%, BMW X3가 54.2%의 잔가율을 유지했으며, BMW 5시리즈의 잔가율은 47.6%로 조사 대상 중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 브랜드의 잔존가치가 평균적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다음이 일본 브랜드, 독일 브랜드 순이었다.

또한 10종의 조사 대상 차량 중 9종이 10년 혹은 20년 이상 여러 세대를 거쳐 인기를 유지해 온 모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하는 인기모델의 경우에도 매월 신차 가격의 1%씩 감가가 발생한다”며, “포르쉐와 같은 슈퍼카의 경우 신차 기본 가 외에 추가되는 옵션의 가격이 높아 잔존가치가 높게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SK엔카닷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