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사고 예방 및 이용 편의 위해 2022년 말까지 전 차량 ADAS 적용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그린카(대표 김경봉)가 2022년 말까지 운행하고 있는 전 자동차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적용된 자동차로 변경한다.

8월 현재 그린카에서 운행 중인 자동차의 약 85%가 제조사의 순정 ADAS가 적용된 모델이며, 이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그린카에 장착된 주요 ADAS 옵션은 긴급제동보조시스템, 측·후방 추돌 경고 시스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등이 있다.

그린카는 고객의 사고 방지와 이용 편의성 극대화를 위해 2022년 말까지 전 자동차를 제조사의 순정 ADAS를 탑재한 상위 트림 모델로 변경한다.

또한, 6월 진행한 아이오닉5 전기차 도입에 이어 올해 말까지 전기차 100여 대를 추가 도입, 친환경 자동차 비율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경봉 대표는 “이번 ADAS 전 차량 도입은 그린카 고객들이 사고로부터 더 멀어지고 주행 기능 향상을 통하여 운전 편의성을 확대하기 위해 계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빌리티 관련 업종에 대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책임이 커지고 있는 만큼 2030년까지 전기차 전환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