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전기 SUV ‘피스커 오션’에 OE 독점 공급… 맞춤형 ‘포텐자 스포츠 & 알렌자 스포츠’ 공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브리지스톤이 혁신적인 전기 자동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미국 피스커의 전기 SUV 모델인 ‘피스커 오션’에 신차용(OE)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피스커 오션’은 2021년 로스앤젤레스 오토쇼를 통해 세계에 처음 공개될 예정이며, 2022년 11월 17일부터 생산을 시작한다.

‘피스커 오션’은 식물성 원자재를 사용한 인테리어를 포함해 재활용 원자재를 광범위하게 사용해 제작되며, 태양광 충전이 가능한 솔라루프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피스커 오션’ 유럽판매 모델에는 브리지스톤의 맞춤형 ‘포텐자 스포츠’ 타이어가 장착된다.

맞춤형으로 제작된 ‘브리지스톤 포텐자 스포츠’는 안락한 승차감과 핸들링성능에 중점을 두고 운전자가 최적의 주행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된다.

또한, 낮은 회전저항 설계로 타이어가 회전할 때의 에너지 소모를 줄여 ‘피스커 오션’의 배터리 전력이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게 한다.

이를 위해 브리지스톤은 독자적인 타이어 경량화 제작기술인 인리텐(ENLITEN) 기술을 프리미엄 초고성능 타이어 제품인 포텐자 스포츠에 적용한다.

인리텐 기술을 사용하면 타이어 회전저항을 최대 30%, 타이어 자체 무게는 최대 20% 감소시킨다.(동일한 프리미엄 여름용 타이어로 인리텐 기술 적용·비적용 자체 비교 실험, 92Y 225/40 R18 XL, 피스커에는 20, 22 인치 사이즈 타이어가 장착될 예정)

인리텐 기술로 타이어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를 최대 2kg을 감소시켜 자원에서부터 타이어의 폐기까지 타이어 수명주기 전체 과정에서 친환경을 구현한다.

‘피스커 오션’에 장착되는 브리지스톤 포텐자 스포츠 타이어가 낮은 회전저항을 갖추고 동시에 포텐자 스포츠 본래의 역동적이고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된 데는 인리텐 기술의 사용이 핵심이다.

브리지스톤은 ‘피스커 오션’ 북미시장 판매 모델에는 마찬가지로 맞춤형으로 개발한 ‘알렌자 스포츠’ 올시즌 타이어를 공급한다.

‘알렌자 스포츠’는 첨단 컴파운드 소재를 사용해 일반 노면에서의 제동력, 젖은 노면에서의 핸들링 성능을 높였으며, 동시에 회전저항을 낮춰 피스커 오션이 가진 주행성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한다.

‘피스커 오션’에 장착되는 두 가지 맞춤형 브리지스톤 타이어는 브리지스톤의 획기적인 ‘가상 타이어 개발’ 기술이 사용되며, 가상 타이어 개발 기술을 이용해 타이어 개발 초기단계에서 물리적인 주행 테스트 없이 타이어 성능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덕분에 타이어 개발단계에서 소모되는 원재료와 이산화탄소 배출을 약 60% 줄이고, 타이어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을 약 50% 단축함으로써 타이어 개발단계에서부터 친환경을 구현하게 된다.

피스커 오션이 세계에서 가장 지속 가능한 친환경 자동차로 태어나기 위한 과정에 브리지스톤의 지원이 기여할 것이다.

피스커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R&D와 제품 개발에서부터 생산 유통까지 전체 가치 체인에서 지속 가능성 구현을 위해 노력하는 브리지스톤을 전기 자동차 개발의 파트너로 선택했다.

브리지스톤의 지속 가능성을 위한 노력의 일례로, 피스커 오션에 장착되는 타이어를 연구개발하고 생산하는 브리지스톤의 이탈리아 R&D센터와 폴란드 포즈난 공장을 포함한 유럽 전역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력은 100% 재생에너지에서 나온다.

피스커 오션의 생산도 마찬가지로 오스트리아 그라츠의 마그나 슈타이어 탄소 중립 생산시설에서 제조된다.

브리지스톤 그룹에는 전기차 도입을 지원하는 사업부문이 있다. 전기차용 프리미엄 타이어, 타이어 기술, EV 전용 플릿 및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하고 전기차용 타이어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전동 모빌리티가 보다 효과적으로 모든 운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브리지스톤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피스커는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 ‘피스커 오션’을 미국시장 3만7499달러(전기차 보조금 제외), 독일시장 3만2000유로(세금 및 전기차 보조금 포함)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피스커 오션’ 프로토타입의 시험주행은 2021년 4분기에 시작할 예정이다. 피스커 오션에 장착될 브리지스톤 타이어의 사이즈는 255/50 R20과 255/45 R22 두 가지로 22인치 타이어는 피스커 오션의 고성능 모델에 맞춰 스포티한 핸들링 성능을 강조한다.

브리지스톤 유럽·중동·인도·아프리카 법인 회장 겸 CEO 로랑 다토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모빌리티를 환경적으로 더욱 지속 가능하게 만드는데 있어서 전기차는 엄청난 기회가 될 것으로 브리지스톤은 보고 있다”며, “피스커는 단순히 전기차의 대중화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지속 가능성을 실현하려는 기업으로 피스커와 브리지스톤이 공유하는 미래의 포부를 통합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다”고 말했다.

피스커 회장 겸 CEO 헨릭 피스커는 “타이어와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인 브리지스톤과 함께 일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며, “브리지스톤이 피스커와 가치를 공유하고, 피스커 오션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프리미엄 타이어를 개발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스커는 동급 최고의 주행 성능, 핸들링, 주행거리 능력을 갖춘 가장 지속 가능한 SUV를 세상에 내놓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며, “피스커의 목표 달성에 브리지스톤이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두 회사가 타이어의 성능 설계와 기술 개발을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