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부품

ABB E-모빌리티, 4개 투자사와 3억2500만 스위스 프랑 추가 자금 조달 계약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ABB E-모빌리티는 현지시간으로 2월 1일 회사의 12% 지분 보유 대가로 4개 투자사와 3억2500만 스위스 프랑(한화 약 4300억 원)의 추가 자금 조달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거래는 ABB E-모빌리티의 프리 IPO 신규 발행 주식 사모 가운데 2차 및 마지막 차수로 2023년 2월 초 마감이 예상된다.

2차 라운드에 참여하는 투자자는 글로벌 성장주기업 제너럴 애틀랜틱의 기후솔루션 펀드 ‘비욘드넷제로’, 글로벌 기관투자사 및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GIC’, 제너레이션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가 설립한 영국의 기후주도 투자기업 ‘저스트 클라임’, 독일의 ‘포르쉐 지주사’ 등이다.

특히, 포르쉐 지주사는 모빌리티 및 산업 기술 분야에 투자하고 있으며, 폭스바겐 AG와 포르쉐 AG의 주요 주주다.

ABB E-모빌리티는 수익금을 하드웨어·소프트웨어에 대한 유기적·M&A 투자 성장 전략의 실행을 계속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2차 라운드 이후, ABB는 ABB E-모빌리티 지분 약 80%를 보유한다.

ABB E-모빌리티는 사모 발행으로 e-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총 5억2500만 스위스 프랑(한화 약 7000억 원) 자금을 조달했으며, 두 번의 투자 라운드 모두 동일한 회사 평가 및 계약 조건을 기반으로 한다.

2022년 11월 ABB E-모빌리티는 프리 IPO 사모펀드의 1차 라운드를 약 2억 스위스 프랑으로 마감했다고 발표했다.

1차 라운드에는 스위스 본사를 둔 재단 소유의 국제 투자 그룹 인터고 홀딩(ABB E-모빌리티 이사회 대표 예정)의 장기 주식 전략 펀드, 자동차 산업에서 오랜 역사를 가진 스위스 단독 가문에게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야레알 홀딩가가 포함됐다.

ABB CEO 비요른 로젠그렌은 “투자사와 e-모빌리티 비즈니스 성장에 대한 자신감과 신뢰를 공유하게 돼 기쁘다”며, “ABB는 별도로 건설적인 시장 상황을 전제로 한 사업 대상을 선별하는 전략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ABB E-모빌리티는 배출이 없는 스마트한 EV 충전 솔루션을 통해 배출 제로 미래를 구축하는 글로벌 시장 선도 업체로 In-Charge, 차지랩, 누모시티를 포함해 다수의 인수·투자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에 최첨단 생산 시설을 오픈 및 최근 미국 제조 확장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2차 사모 발행에서 재무 자문은 릴자, 모건 스탠리, UBS가 맡았고, 외부 법률 자문은 렌츠 & 스테헬린사가 담당했다.

사진제공=ABB E-모빌리티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