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부품

넥센 로디안 HTX 2, 독일 ‘2023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 수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의 ‘로디안 HTX 2’가 독일 ‘2023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시작된 디자인 분야의 최고 권위의 상으로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평가받는다.

이번 어워드에는 세계 56개국 1만1000여 개 출품작이 경쟁을 벌였으며, 각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130여명의 심사위원단의 평가에 의해 수상작이 선정됐다.

넥센타이어의 ‘로디안 HTX 2’는 경쟁 제품 대비 스노우 트랙션 성능과 마일리지 성능이 더욱 강화된 SUV·LT용 HT(Highway Terrain) 타이어다.

특히, 견인력을 높여주는 ‘3D 사이프(타이어 표면의 미세한 홈) 기술’을 통해 눈이 오는 상황에서도 향상된 트레드 접지력과 핸들링 성능을 제공한다.

여기에, 숄더 블록에 적용된 ‘쿨링 핀’ 디자인은 주행 시 발생하는 열을 효과적으로 방출해 고속 주행 환경에서도 타이어의 내구성을 높여주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사이드월에는 인사이드와 아웃사이드 각각 다른 테마를 가진 디자인을 적용하여 소비자가 본인에 취향에 맞는 사이드월 디자인을 장착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제공한 것이 특징이다.

넥센타이어는 “앞으로도 차별화된 디자인을 통해 넥센타이어만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