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 새 준중형 트럭 ‘더 쎈’ 렌더링 이미지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는 12일 오는 12월 출시 예정인 준중형 트럭 ‘LD(프로젝트명)’의 차명을 ‘더 쎈’으로 확정하고, 렌더링 이미지를 함께 공개했다.

새로운 준중형 트럭 ‘더 쎈(the CEN)’은 ‘완벽한(Complete)’, ‘효율적인(Efficient)’, 그리고 ‘니즈(Needs)’의 알파벳 이니셜을 조합한 ‘쎈(CEN)’에 강조의 정관사 ‘더(the)’를 붙여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독보적인 효율성을 갖춘 준중형 트럭’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적재중량별로 3톤, 4톤, 5톤 중 5톤급에는 ‘더 쎈’에 숫자 ‘5’를 나타내는 ‘펜타(Penta)’를 조합한 ‘더 쎈 펜타(the CEN Penta)’로 출시해 중형급 차량임을 강조한다.

연말 출시를 앞둔 ‘더 쎈’은 상용차 시장에서의 자동변속기에 대한 니즈를 바탕으로 업계 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를 채택해 운전 편의성과 효율성을 더했다.

또한, 고하중 차량의 제동성능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최신 풀 에어 브레이크를 장착했다.

이외에도 엔진 성능과 적재 용량을 높이고, 에어 서스펜션 시트를 장착하는 등 다양한 니즈를 종합하여 완벽함을 추구했다.

네이밍과 함께 공개한 ‘더 쎈’의 렌더링 이미지는 전체적으로 유선형의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해 차량의 볼륨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프론트 판넬부터 범퍼까지 이어지는 대형 그릴과 그릴 상단에서부터 이어지는 뿔 형태의 프론트 판넬은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하면서도 독특하고 웅장한 분위기를 뿜어낸다.

또한, 국내 준중형 트럭 최초로 일체형 미러를 적용해 수려한 외관을 구현했고, LED 주간 주행등을 장착해 고급스러운 눈매를 완성했다.

김방신 사장은 “연말 출시 예정인 준중형 트럭 ‘더 쎈’은 타타대우상용차가 트럭 풀라인업을 완성해 종합 상용차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한 선봉 모델이 될 것이다”며 “실제 트럭 운전자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실용성, 편의성, 안전성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한편, 타타대우상용차의 준중형 트럭 출시는 수년 전부터 준비해온 프로젝트로 상용차에서 가장 중요시되는 힘과 안전은 물론,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는 실제적인 가치 창출에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타타대우상용차는 다음 달 출시를 위한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며, ‘더 쎈’의 출시로 준중형 트럭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타타대우상용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