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기아, 독립형 우등 시트 등 비대면 사양 적용한 ‘그랜버드 프라이버시 31’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자동차는 9일 고급 대형버스 그랜버드 슈퍼 프리미엄에 비대면 사양을 대폭 적용한 ‘그랜버드 프라이버시 31’을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그랜버드 프라이버시 31’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맞춰 개발됐으며, 개인의 독립된 공간을 확보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랜버드 프라이버시 31’은 좌석간 전후 거리를 845mm에서 900mm로 55mm 넓히고, 시트 좌우 크기를 480mm에서 630mm로 150mm 늘려 탑승객의 독립 공간을 확대한 독립 우등시트를 적용했다.

또한, 좌석간 항균 커튼을 설치해 비말을 차단하고 프라이버시 공간을 제공해 탑승자 간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쾌적한 실내 공간을 위해 이온을 발생시켜 항균과 제균 작용을 하는 플라즈마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도 장착했다.

이외에도 깨끗한 실내 공기를 만들어 주는 공기청정기, 신선한 외기 공급을 위한 실내 공기 자동환기장치, 운전중 공기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전동식 해치를 추가해 최상의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기아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그랜버드 프라이버시 31’의 국내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데커의 경우 1억9360만원부터 시작되고, 하이데커의 경우 2억940만원부터 시작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그랜버드 프라이버시 31’은 코로나 시대에 맞춰 탑승객의 독립된 공간을 최대한 확보해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게 했으며, 이동 감소로 어려움에 처한 대형버스 시장의 수요 확대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