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쇼

[2024 뉴욕 오토쇼] 현대차, 신차 수준 변화 갖춘 ‘더 뉴 투싼’ 북미 최초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현지시간으로 3월 27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개막한 ‘2024 뉴욕 국제 오토쇼(뉴욕 오토쇼)’에서 신차 수준의 변화를 갖추고 돌아온 글로벌 베스트 셀러 ‘더 뉴 투싼’을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가 새롭게 선보인 신형 투싼은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대폭 개선된 넓고 스마트한 실내 공간, HEV·PHEV·내연기관에 이르는 다양한 라인업, 차급을 뛰어넘는 최고 수준의 상품 경쟁력 등이 주요 특징이다.

또한, 강인하고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과 신차 수준의 변화로 고급감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내장 디자인을 구현했으며,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한 XRT 모델 및 N 라인 모델을 함께 운영한다.

이외에도 첨단 주행 신기술을 적용하고 정숙성을 강화해 주행감성을 높였으며, 2열 사이드 에어백 추가 및 차체 보강을 통해 전반적인 충돌 안전 성능을 향상시켰다.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구동 모터를 활용해 주행성능과 승차감을 향상시키는 한 차원 진보된 하이브리드 시스템 ‘E-모션 드라이브’가 적용됐다.

또한, 12.3인치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매끄럽게 연결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디지털 키 2, 실내 지문 인증 시스템, 현대 카페이 등 고객이 선호하는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및 편의사양을 적용해 전반적인 상품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장 호세 무뇨스 사장은 “투싼은 북미 고객이 선호하는 준중형 SUV로서 디자인 우수성 뿐만 아니라 다양한 도로 조건 및 기상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 성능을 고루 갖췄다”며, “친환경 모델을 포함한 다양한 라인업을 운영해 고객들에게 다채롭고 매력적인 주행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현지시간으로 4월 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뉴욕 오토쇼에서 4,433㎡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 신형 투싼 외에도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2025 싼타크루즈’와 함께 아이오닉 6, 아이오닉 5, 아이오닉 5 N, 코나 EV, 싼타페 HEV 등 총 26대의 신차를 전시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