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8년만에 재가동된 ‘태백모터스포츠페스티발’ 영원하라!

[고카넷, 강원 태백=남태화 기자]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2전 개막식에 참석한 류태호 태백시장, 김길동 태백시의회 의장, 정선혁 대한자동차경주협회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대회 참가 드라이버, 오피셜, 레이싱걸 등과 함께 서킷에서 기념 촬영을 진행했다.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태백모터스포츠페스티발’로 진행된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2전은 새롭게 단장하고 재가동된 태백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펼쳐졌다.

특히 ‘태백모터스포츠페스티발’은 8년만에 재가동된 페스티발로 어린이날을 맞아 다양한 서킷 대회 외에도 어린이 에어바운스, VR 게임존, 어벤져스 코스프레팀의 코스믹히어로, 레이싱카트 체험, 페이스페인팅, 드롬체험 및 전동 킥보드 체험 등이 진행됐다.

이날 개막식에 참석한 류태호 태백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만물이 깨어나는 봄, 5월에 태백을 방문한 대회 참가자 및 동호인 여러분을 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태백시가 모터스포츠의 성지라는 타이틀을 되찾고 향후 활발한 모터스포츠 대회 유치로 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은 계기가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 기간 내내 안전하고 유쾌하게 자동차경주를 즐기고, 태백시에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좌측부터 정선혁 대한자동차경주협회 부회장, 김길동 태백시의회 의장, 류태호 태백시장, 손상현 넥센타이어 전략마케팅 팀장, 김기혁 KSR 대표

김길동 태백시의회 의장은 “이번 대회는 전국의 모터스포츠인들이 참가해 선의의 경쟁 속에 우의와 우정을 다지는 뜻 깊은 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회에 참가한 드라이버 모두가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맘껏 발휘해 모터스포츠만의 짜릿함을 맛볼 수 있는 멋진 경기 보여주기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서킷 경기에서는 엔페라 GT-300 이동열(다이노K), 엔페라 RV-300 이재인(엑사 레이싱), 엔페라 GT-200 송병두(킥스 레이싱), 하드론 GT-100 표중권(레퍼드레이싱)이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제공=넥센스피드레이싱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