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본선 개막 D-1, 올 시즌 주목할 드라이버는?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2022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본선 조별 리그 개막이 단 하루만을 남겨두고 있다.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에 따르면, 온라인 선발전을 통해 e슈퍼레이스 조별 리그에 진출한 36인의 드라이버가 7월 12일 본격적인 본선 레이스에 돌입한다고 전한 바 있다.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슈퍼레이스가 주관하는 디지털 모터스포츠 종목으로 올해 세 번째 시즌을 맞아 조별 리그, 패자부활전 등을 새롭게 도입,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작년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주었던 드라이버뿐만 아니라 현실 레이스에 출전하고 있는 드라이버가 대거 참가해 주목을 받고 있으며, 삼성화재가 다시 한 번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한다.

선발된 36인의 드라이버는 순위별로 스네이크 방식을 통해 A, B, C조로 나누어져 각 라운드별로 2개조 합동 레이스를 펼치게 된다.

A조에는 2021 시즌 개인전 1, 2라운드에서 각각 1위를 달성한 이상진(24)과 김동영(23), 그리고 팀전에서 이재연과 함께 우승을 차지했던 장우혁(40)이 배정돼어 있어 누가 쾌조의 스타트를 끊을 지 기대된다.

선발전에서 1위를 기록한 이상진은 “어떤 단 한 명의 선수라도 쉬운 선수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항상 목표는 톱10이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B조에는 e슈퍼레이스 창설 시즌인 2020 시즌 두각을 나타낸 뒤 2021 시즌에선 모습을 볼 수 없었던 영원한 동료이자 라이벌 김규민(20)과 김영찬(21)이 나란히 배정되어 있어 라이벌 대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규민과 김영찬은 B조의 참가 드라이버가 가장 신경 쓰이는 드라이버로 지목되었는데, 2년 만에 돌아온 두 드라이버가 과연 이번 대회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으로 개막식에 참가하지 않는 C조에는 박윤호(18)가 선발전 3위의 성적으로 배정되어 있다.

특히, 박윤호는 아직 나이가 어리지만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만큼 얼마나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막전으로 열리는 본선 조별리그 1, 2라운드 일정은 7월 12일 오후 8시, A조와 B조의 합동 레이스로 시작되며, 슈퍼레이스 유튜브 및 e슈퍼레이스 트위치, 틱톡 그리고 네이버TV를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사진제공=e슈퍼레이스 조직위원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