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첨단 EV 기술 집약된 전기차용 타이어 2종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정일택)가 첨단 EV 기술인 집약된 전기차용 타이어
마제스티9 솔루스 TA91 EV’와 ‘크루젠 HP71 EV’ 2종을 출시한다.

전기차 시대로 전환이 급속화되는 가운데 전기차용 타이어 시장 규모도 더욱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전기차용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와 비교해 낮은 회전저항, 저소음, 높은 접지력과 내마모성 등의 특성을 갖는다.

특히, 최근 고성능 전기차의 보급이 빠르게 진행되며. 핸들링과 같은 드라이빙 퍼포먼스에도 더욱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마제스티9 솔루스 TA91 EV’와 ‘크루젠 HP71 EV’는 전기차 특성에 맞게 연료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넘어 주행성능, 승차감까지 고려한 금호타이어 전기차용 타이어이다.

특히, 두 제품 모두 금호타이어 스테디셀러 제품을 기반으로 첨단 EV 기술이 집약된 것이 특징이다.

‘마제스티9 솔루스 TA91 EV’와 ‘크루젠 HP71 EV’에는 승차감과 제동성능 극대화를 위해 고분산 정밀 실리카가 적용된 EV 최적 컴파운드를 사용했으며, 일반 제품 대비 마모성능과 제동력 등을 대폭 개선해 주행안정성을 업그레이드시켰다.

특히, 타이어 홈에서 발생되는 소음을 딤플(dimple) 설계로 분산시키는 ‘타이어 소음 저감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했으며, 패턴 설계 해석 시스템을 활용헤 주행성능 및 마모성능을 향상시켰다.

또한, 전기차용 타이어 내부에 폼(Foam)이 부착된 ‘공명음 저감 타이어’를 옵션사항으로 마련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공명음 저감 타이어’란 타이어 내부에 폴리우레탄 폼 재질의 흡음재를 부착해 타이어 바닥면과 도로 노면이 접촉하면서 타이어 내부 공기 진동으로 발생하는 소음(공명음)을 감소시킨 저소음 타이어로 금호타이어의 타이어 소음 저감 신기술인 K-Silent(흡음기술)가 적용됐다.

‘공명음 저감 타이어’는 8월 이후부터 소비자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조만식 금호타이어 연구개발본부 전무는 “전기차에 최적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출시한 금호타이어 전기차용 타이어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걸맞게 타이어 업계를 선도하는 제품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운전자에게 최상의 드리이빙 환경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의 흡음기술이 적용됐던 공명음 저감 타이어는 지난해 8월 기아 EV6에 공급하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2014년 개발한 ‘K-사일런트 시스템’은 ‘흡음재의 형상과 재질에 대한 국내 및 해외 특허’ 등록을 마친 상태이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