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A 어워즈, ‘2022 올해의 드라이버’ 누가될까?… 김종겸·김재현·정경훈 3파전 예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강신호, KARA) 공인 대회 기준으로 2022년 국내 모터스포츠가 모두 마무리됐으며, 이에 맞춰 12월 15일 KARA 주관 모터스포츠 종합 시상식인 ‘2022 KARA PRIZE GIVING’이 개최된다.

이에 연말을 맞아 이날 진행되는 KARA 대상 ‘올해의 드라이버’, ‘올해의 레이싱팀’, ‘올해의 여성드라이버’ 3개 부분은 누가 수상하게 될지에 대한 모터스포츠 팬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먼저 올 한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드라이버를 선정해 수상하는 ‘올해의 드라이버’에는 김종겸(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장현진(서한GP), 정경훈(서한GP), 한상규(V8), 박준의(쏠라이트 인디고 주니어) 6명이 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드라이버’ 후보는 KARA 공인 대회 기준 A라이선스 이상 출전 클래스 톱3와 B라이선스 이상 출전 클래스 우승자가 자동 선정된다.

후보에 오른 6인의 활약상을 살펴보면, 먼저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상위 종목인 삼성화재 6000(슈퍼6000) 클래스에서 챔피언을 차지한 김종겸은 해당 클래스 기준으로 통산 4회 챔피언을 달성, 정상급 드라이버 선배인 김의수, 조항우를 제치고 역대 최다 챔피언 기록 보유자로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통산 4번째 챔피언 도전에 나선 김종겸은 시즌 개막 라운드에서 폴투윈을 기록하며 좋은 출발을 시작했으며, 시즌 중반까지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5라운드에서 일격을 맞으며 종합 3위까지 순위가 밀려나기도 했으나, 6라운드에서 3위 입상을 이뤄내며 다시 종합 1위로 올라섰다.

종합 1위를 유지한 상태에서 더블라운드로 진행된 최종전에 참가한 김종겸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고, 파이널 라운드에서 초반 사고로 인해 최후미까지 순위가 밀렸음에도 불구하고 선전한 끝에 최종 4위로 경기를 마치며 단 1점 차이로 최종 챔피언에 등극했다.

극적으로 챔피언에 오른 김종겸은 슈퍼6000 클래스 기준으로 대선배인 김의수와 조항우의 기록을 뛰어넘어 역대 최다인 통산 4회 챔피언이라는 기록을 달성했으며, 2018, 2019, 2021에 이어 통산 4번째 ‘올해의 드라이버’에 도전하고 있다.

두 번째 후보인 삼성화재 6000 클래스 종합 2위 김재현은 해당 클래스 기준 첫 챔피언 타이틀 달성을 아쉽게 놓치는 등 역대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박스카 데뷔 이후 압도적인 활약을 펼치며 국내 모터스포츠 관계자를 모두 놀라게 했던 김재현은 2016년 슈퍼6000 클래스에 공식 데뷔, 올해 7년차를 맞이했다.

특히 올 시즌에는 챔피언 출신 정의철이 팀에 합류함에 따라 그 어느 시즌보다 좋은 시너지를 창출하며 초반부터 상승세를 이어갔다. 시즌 후반 첫 번째 경기인 5라운드까지 좋은 출발을 보인 김재현은 6라운드에서 리타이어하며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포기하지 않고 최종전에 참가한 김재현은 더블라운드 두 번째 레이스이자 파이널 라운드에서 완벽 폴투윈을 기록하며 챔피언에 90% 가까이 다가갔다. 하지만, 파이널 라운드 후반부에 라이벌 팀 전략에 따라 아쉽게 단 1점 차이로 뒤지며 챔피언 달성에 실패했다.

아쉽게 챔피언 달성에는 실패했으나, 그 어느 시즌보다 더욱 기분 좋은 활약을 펼친 김재현은 2014년 ‘올해의 드라이버’ 수상에 이어 통산 두 번째 수상에 도전하고 있다.

좌측부터 장현진(서한GP), 한상규(V8), 박준의(쏠라이트 인디고 주니어)

세 번째 후보인 삼성화재 6000 클래스 통합 3위 장현진은 올 시즌 1승 포함 3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며 선전했으며, 8경기에서 6회 톱10에 진입한 바 있다.

특히, 올해 넥센타이어와 처음 호흡을 맞춘 상황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주행 능력을 선보이는 등 선전을 펼친 바 있으며, 이번에 첫 ‘올해의 드라이버’ 수상에 도전하고 있다.

네 번째 후보인 금호 GT1 챔피언 정경훈은 시즌 초반 개막 2연승을 기록하는 등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3승 포함 4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해 챔피언에 올랐다.

챔피언에 오른 정경훈은 2018년부터 5시즌 연속 챔피언을 기록, 국내 모터스포츠 역사상 최다 연승 챔피언 기록 보유자인 이재우의 기록을 넘어 최다 연승 챔피언 기록 보유자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2006년 시작된 KARA 대상에서 슈퍼6000 클래스가 아닌 다른 클래스에서 ‘올해의 드라이버’가 배출된 것은 2014년 김재현이 마지막이었으며, 이번에 정경훈이 수상하게 되면 8년 만에 수상자를 배출하게 된다.

다섯 번째 후보인 M 클래스 챔피언 한상규는 해당 클래스 기준 데뷔 3년차로 2승을 기록하며 선전한 끝에 첫 챔피언에 오르는 영광을 차지했으며, 이번에 첫 ‘올해의 드라이버’ 후보에 오르게 됐다.

여섯 번째 후보인 현대 N 페스티벌 아반떼 N 컵 프로 부문 챔피언인 박준의는 창설전 3위 입상에 이어 3승 포함 4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며 선전한 끝에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올라 ‘올해의 드라이버’ 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드라이버’ 후보에 오른 6인 가운데 수상이 유력한 드라이버는 클래스 통산 4회 챔피언을 기록한 김종겸, 역대 최고 시즌 성적을 기록한 김재현, 국내 모터스포츠 역사상 전무후무한 5시즌 연속 챔피언을 기록한 정경훈 3명으로 압축될 전망이다.

‘올해의 드라이버’ 최종 선정은 심사위원(30%), 미디어(50%), 팬 투표(20%)로 구성된 투표인단의 점수를 반영해 결정될 예정이며, 팬 투표는 12월 1일부터 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2022 KARA PRIZE GIVING’에서는 3개 부문에 대한 KARA 대상 시상과 함께 주요 공인대회 별 챔피언 시상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