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튜닝

[2024 슈퍼레이스 4R] GT 3라운드 입상자 기자회견 전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6월 15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 스피디움(1랩=3.908km)에서는 ‘강원 모터 페스타’의 일환으로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가 진행됐다.

특히, 이번 레이스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만 볼 수 있는 시그니처 레이스인 나이트 레이스로 진행돼 더욱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진행된 대한민국 대표 투어링카 레이스인 GT 3라운드 결승 결과 지난 2라운드를 통해 오랜만에 클래스 복귀한 정회원(이고 레이싱)이 아반떼 N와 함께 도깨비 레이서의 부활을 알리듯 역전 우승을 차지, 포디엄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그 뒤를 이어 이레인모터스포트의 남기문과 이동호가 각가 2, 3위를 기록해 포디엄에 오르며, 팀에 시즌 첫 더블 포디엄을 선물했다.

특히, 이번 레이스에서는 후륜 구동 모델인 제네시스쿠페보다는 전륜 구동 모델인 아반떼 N과 벨로스터 N이 두각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에는 포디엄에 오른 3명의 드라이버가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 수상 소감을 전함과 동시에 질의응답을 통해 생생한 경기 현장 상황을 전달했다.

다음은 GT 클래스 3라운드 입상자 3명과 함께 한 공식 기자회견 전문을 정리한 내용이다.

Q. GT 4라운드 입상 소감은?

A. (정회원) 나이트 레이스에서 우승했는데, 우승을 팀에게 먼저 전해주고 싶고요. 저희가 2년 차 시작되는 신생팀인데, 운 좋게 팀의 기술력으로 우승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A. (남기문) 포디엄에 오랜만에 올라와 본다. 2년 공백이 있었고, 이레인모터스포츠에서 제안을 주셔서 출전하게 됐다. 1, 2라운드를 모두 리타이어를 해서 마음고생했다. 차와 조금씩 친해지고 있고,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같이 3위 한 이동호 선수와 같이 포디엄에 입상을 해서 감격스러운 날이다.

A. (이동호) 작년부터 불운이 많았다. 1, 2라운드도 그렇다. 이번에는 큰 트러블이 없어서 좋았는데 중간까지만 좋았다. 같은 팀 남기문 선수가 2위를 해서 기쁘다.

Q. (TO 정회원) 스타트 때 어떤 문제가 있었나?

A. 오랜만에 폴 포지션에서 출발하다 보니까 긴장을 했다. ‘스타트를 잘해야지’ 하는 생각 때문에 역시나 스타트 때 실수 아닌 실수를 했다. 뒤에 차량들을 앞으로 보내주게 됐다.

Q. (TO 남기문, 이동호) 오늘 레이스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점은?

A. (남기문) 초반이 가장 힘들었다. 노면이 마르지 않았다. 앞에 또 정회원 선수가 있었다. 이기고 싶었다. 어떻게 하면 넘어갈 수 있을까 따라갔다. 경합을 하게 되면 사고랑 연계될 거 같았다. 앞 차량들이 알아서 싸우기에 쳐다만 봤다. 그때 틈이 보여서 틈을 파고들어서 2위까지 올라갔다.

A. (이동호) 스타트 너무 잘해서 기분이 좋았다. 시작하자마자 정회원 선수가 쌍라이트를 키는 바람에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했는데 받았다(웃음). 최선을 다하려고 했는데 빠른 선수가 넘어가는 게 맞다. 제가 조금 더 노력해야 할 거 같다.

Q. (TO 정회원) 정경훈 선수가 경기 전에 ‘문세은 선수와 정회원 선수가 우승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반응은?

A. 저는 정경훈 선수를 (경쟁 상대로) 생각하지도 않았다(웃음). 문세은, 이동호 선수를 더 견제했다. 저는 비 오는 날에 자신 있다. (순위를 내준 뒤에) 따라가면서 빌드업했다. 앞에 있는 두 선수들이 실수한 부분을 잘 공략했던 게 주효했다.

Q. (TO 정회원) 슈퍼 6000에 있다가 GT 클래스로 다시 넘어왔는데 페이스가 전체적으로 좋아 보인다. 올 시즌 계획은?

A. 이고 레이싱에서 갑작스럽게 제안을 주셔서 고민하다가 저랑 마음이 맞는 치프 메키닉이 있었다. 다행히 기술력이 좋았고, 호흡도 맞춰본 경험이 있어 ‘한 번 해보자’고 해서 출전하게 됐다.

원래는 나이트 레이스 3경기만 출전하려고 했다. 그러다 팀에서 2라운드 영암전부터 빠르게 나가보자고 제안을 주셔서 나오게 됐다. 다행히 팀의 기술력이 좋아 영암부터 성적이 좋게 나왔다. 최종전에 나갈지 말지는 회의를 해봐야 한다.

Q. (TO 정회원) 슈퍼레이스 유튜브 채널에서 정회원 선수를 응원한 아이들이 굉장히 좋아할 거 같은데?

A. 이 인터뷰 끝나고 그 친구들과 한 번 사진을 찍든지 다과를 먹든지 할거다. 어린 친구들이 저를 응원해 줘서 정말 고맙다. 개인적으로 기분이 너무 좋다.

사진제공=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오피셜 포토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