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회사 출범 이래 연간 최대 내수 판매 기록

[고카넷] 한국지엠주식회사(사장 세르지오 호샤, 이하 한국지엠)가 2014년 한 해 동안 내수시장에서 15만4381대를 판매해 2002년 회사 출범 이래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지엠은 지난 12월 내수 판매에서 전년 동월 대비 1.4% 증가한 1만8109대를 기록해 회사 출범 이래 최대 월간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특히, 경차에서부터 준중형, 중형, RV, 경상용차 등 대부분의 세그먼트에서 2014년 최대 월간 실적을 기록하며 내수실적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말리부는 디젤 모델에 대한 꾸준한 소비자 반응과 가솔린 모델 판매량의 동반 상승에 힘입어 지난 12월 한 달 동안 전년 동월 대비 무려 62.5% 증가한 2480대가 판매돼 2011년 10월 국내시장 출시 이후 최대 월간 판매량을 달성하게 됐다.

2014년 하반기, 안전 및 편의성이 강화된 2015년형 모델을 출시한 알페온은 전년 동월 대비 40.6% 판매가 증가하며 최근 5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다.

올란도, 캡티바, 트랙스 등 쉐보레 RV는 2014년 월간 기준 최다 판매수치인 4722대가 판매되며, 12월 내수실적을 뒷받침했다. 이 중 트랙스는 한층 상품성이 강화된 2015년형 모델에 대한 소비자 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23.9%가 상승, 최근 9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2015_0102-한국지엠_연간_최대_내수_판매_01쉐보레_스파크

한국지엠의 효자 차종인 스파크는 12월 한 달 동안 내수시장에서 6358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과 거의 비슷한 판매량을 달성했으며, 최근 글로벌 시장 누적 판매실적 3백만대를 달성한 쉐보레 브랜드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크루즈는 지난달 2334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를 기록했다.

2014년 하반기 생산이 재개된 한국지엠의 경상용차도 꾸준한 실적을 기록하며 한국지엠의 내수판매 증가에 일조하는 가운데 라보의 지난달 내수판매는 2014년 월간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지엠 영업·A/S·마케팅부문 마크 코모(Marc Comeau) 부사장은 “올해에도 다양한 신차 출시와 한층 강화된 고객 서비스 프로그램을 통해 더욱 견고한 성장세를 계속해서 이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지엠은 12월 한달 간 3만8906대를 수출했으며, CKD(반조립부품수출) 방식으로 총 9만1642대를 수출했다.

한국지엠의 2014년 연간 판매대수는 내수 15만4381대, 수출(CKD 제외) 47만6151대 등 총 63만532대를 기록했으며, 같은 기간 한국지엠의 CKD 수출은 102만1558대를 기록했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