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지프, 디자인 완성도 높인 ‘신형 레니게이드’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FCA 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의 지프 브랜드는 4일 서울 강남스퀘어 마련된 팝업 전시장에서 부분변경 모델인 ‘신형 레니게이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신형 레니게이드’는 지프 고유의 세븐-슬롯 그릴이 특징인 전면부 디자인에 전면 및 후면 램프에 LED를 대거 적용해 한 차원 높은 세련미를 가미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풀 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등 동급 최고 주행 안전 사양까지 갖추며 상품성을 강화했다.

파워트레인을 보면, 가솔린 모델에는 2.4리터 멀티에어2 타이거샤크 가솔린 엔진이 장착돼 175마력의 최고출력과 23.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디젤 모델에는 2.0리너 터보 디젤 엔진이 탑재돼 170마력의 최고출력과 35.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지프의 전체 라인업에서 가장 소형으로 지프의 막내 역할을 하고 있는 레니게이드는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 독보적인 오프로드 성능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지프의 명성에 부응하고 있다.

특히, 리미티드 하이 2.0 AWD 터보 디젤 모델은 지능형 4×4 시스템인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로우 시스템이 장착돼 고속 주행 시 차체 흔들림을 최소화해 주며, 동급 최초로 로우-레인지 기능이 적용돼 20:1의 크롤비(crawl ratio)를 통해 동급 최강의 험로 주파력을 제공한다.

또한, 9단 자동변속기와 지프 셀렉-터레인 지형설정 시스템은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로우 시스템과 연동되어 어떠한 도로 상황, 어떠한 기후 조건에서도 동급에서 가장 탁월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레니게이드는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운전자의 답력이 부족할 경우 자동으로 추가적인 답력을 가해 제동 성능을 높여주는 어드밴스드 브레이크 어시스트, 앞좌석 열선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 다양한 주행 보조 및 편의 사향들이 대거 적용돼 있다.

특히, 리미티드 하이 2.0 AWD 터보 디젤 모델에는 새롭게 디자인된 18인치 알루미늄 휠과 함께 전면부 헤드램프 및 주간 주행등, 안개등, 그리고 테일램프까지 모두 LED가  적용됐으며,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그리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탑재해 안정성을 높이고 오토 파워 폴딩 사이드 미러를 적용해 편리성을 더했다.

‘신형 레니게이드’는 국내 시장에 가솔린 3종, 디젤 1종 등 총 4종의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며,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론지튜드 2.4 가솔린 FWD 3390만원, 리미티드 2.4 가솔린 FWD 3690만원, 리미티드 2.4 가솔린 AWD 3990만원, 리미티드 하이 2.0 터보 디젤 AWD 4340만원이다.

특히 리미티드 하이 2.0 터보 디젤 AWD는 오는 6월 출시 예정이며, 리미티드 2.4 가솔린 AWD는 오는 8월 출시 예정이다.

지프는 신형 레니게이드 출시를 기념해 4일부터 16일까지 계약하는 모든 소비자에게 4%의 할인 혜택과 지프 셀피스틱을 제공한다.

한편, 지프는 전 세계적으로 매년 4월 4일을 ‘지프 4×4데이’로 지정하고 고객들이 일상에서 벗어나 지프만의 독보적인 4×4시스템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오고 있다.

지프 신형 레니게이드 리미티드 하이 2.0 디젤 AWD

사진제공=FCA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