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주펜하우젠 공장, 바이오 가스 열병합 발전소 2기 신규 가동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 AG가 독일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에 2개의 새로운 열병합 발전소를 가동한다.

포르쉐는 환경 친화적인 에너지 조합과 오랜 역사를 가진 주펜하우젠에서 생산되는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의 이산화탄소 중립화 공정을 위해 공장 내에서 직접 열과 에너지를 생산하게 된다.

각각 2MW의 생산량을 가진 열병합 발전소는 유기 폐기물에서 생산된 바이오 가스나 부산물만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열병합 발전소는 기존 발전소와 달리 열과 에너지를 동시에 발생시킨다. 열 에너지 생산의 일부로 생성된 열은 환경으로 방출되지 않고 다시 난방에 사용된다.

예를 들어, 열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도장 시설과 담금 욕조 및 건조 지역 등에 열 에너지가 계속 공급되면서 효율성이 극대화된다.

열병합 발전으로 얻은 에너지 중 약 90%가 1만2000명이 작업하는 포르쉐 주펜하우젠 부지의 사무실과 생산 빌딩의 난방 및 온수 공급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포르쉐의 환경 에너지 관리 부서에서 일하는 스테판 하트만은 “새로운 열병합 발전소는 83% 이상의 효율을 발휘한다”고 강조한다.

2개의 열병합 발전소는 지금까지 포르쉐가 사용해온 천연가스 공장의 열과 에너지 발전 솔루션을 보완해 바이오 가스 열병합 발전소로 전환될 예정이다.

특히, 포르쉐는 슈투트가르트시가 2021년에 건설하는 유기 폐기물 공장에서 생산되는 바이오 에너지를 사용할 계획이다.

주펜하우젠에 위치한 포르쉐 열병합 발전소의 확장은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인 타이칸의 생산 개발과 함께 진행되고 있다.

2019년 말 출시를 앞두고 있는 타이칸은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탄소 중립화 공정으로 생산된다.

포르쉐 AG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 알브레히트 라이몰드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자동차 생산에서 더 나아가 그 어떤 생태 발자국을 전혀 남기지 않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열병합 발전소는 포르쉐의 ‘제로 임팩트 팩토리’ 비전 달성을 위한 매우 중요한 단계”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포르쉐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