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현대차, 상품성 강화 통해 운전 편의성 높인 ‘2021 베뉴’ 출시.. ‘펫 패키지3’ 신규 추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22일 상품성 강화를 통해 운전 편의성을 높인 혼라이프 대표 엔트리 SUV ‘2021 베뉴’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1 베뉴’는 고객의 선호도를 반영해 인기 사양을 기본화하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했다.

기본 트림인 스마트 트림에 고객 선호 사양인 인조가죽시트, 앞좌석 열선시트, 전동접이, LED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아웃사이드 미러를 기본 적용했으며,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 역시 기본화했다.

이어 주력 트림인 모던 트림은 운전석 통풍시트, LED 헤드램프를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으며, 최상위 트림인 플럭스 트림도 동승석 통풍시트를 기본화 하는 등 고객의 선호도를 충실히 반영했다.

또한,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기능(OTA)과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무선 커넥티비티 기능을 새롭게 추가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강화했다.

여기에 반려동물용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도 추가했다. 이번 2021 베뉴에는 야외 활동에 필요한 컵홀더 토이(1/2열 공용), 목줄과 리드줄, 포터블 포켓과 멀티파우치, 일상생활용 하네스로 이루어진 ‘펫 패키지3’를 신규 추가해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둔 혼족의 만족도를 높였다.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2021 베뉴’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스마트 1662만원(IVT, 무단변속기), 모던 1861만원, 플럭스 2148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베뉴는 혼자만의 시간을 중시하는 사회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차량으로 운전자 편의성을 많이 고려했다”며, “2021 베뉴의 개선된 주행 환경은 고객들에게 더 큰 만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