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온로드 주행 성능 향상시킨 ‘2021 랭글러 루비콘 392’ 출시… 0→60mph 4.5초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지프가 전설적인 오프로드 성능과 새로운 차원의 온로드 주행력을 갈망하는 마니아를 위해 지난 7월 공개된 ‘랭글러 루비콘 392 콘셉트’ 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돼 돌아온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를 출시했다.

가장 유능하면서도 빠르고 강력한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는 V8 6.4리터 헤미 엔진을 탑재해 470마력의 최고출력과 64.8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손쉬운 변속을 선사하는 토크플라이트 8단 자동변속기와 셀렉-트랙 풀 타임 액티브 트랜스퍼 케이스의 조합으로 정시 상태에서 60mp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4.5초에 불과하다.

온로드에서 벗어나면, 우수한 사륜구동 능력을 발휘하는 모델에게만 부여되는 트레일-레이티드 배지를 받은 ‘2021 랭글러 루비콘 392’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다.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는 강력한 다나 44 액슬, 3.73의 최종 차축비, 변속기 토크 제어 장치, 17인치 비드락 휠로 감싸진 33인치 타이어 등의 요소와 맞물려 그 어떤 랭글러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오프로드 성능을 발휘한다.

지프가 새롭게 선보인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는 2021년 1분기부터 글로벌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짐 모리슨 FCA 북미 시장 지프 브랜드 총괄은 “‘2021 지프 랭글러 루비콘 392’는 지금까지 우리가 만든 지프 랭글러 중 가장 강력하고 빠르고 성능이 뛰어난 랭글러”라며, “V-8 엔진에서 나오는 풍부한 로우 엔드 토크는 저속으로 락 크롤링을 하든, 오르막에서 속도를 내든 언제나 2021 지프 랭글러 루비콘 392를 오프로드의 제왕으로 만들어주며, 2021 지프 랭글러 루비콘 392는 온로드에 진입했을 때도 포장도로에 빠르게 적응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FCA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