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서울문화재단 협업 ‘따릉이’ 활용 민관협력 공공예술 프로젝트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코리아(대표 홀가 게어만)가 서울시 산하 서울문화재단(대표 직무대행 유연식)과 함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활용한 오픈 아트 & 디자인 공모를 통해 공공예술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올해 새롭게 서울문화재단과 사회공헌 업무 협약을 체결한 포르쉐코리아는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으로 인해 상황이 악화된 공연 예술계를 지원하는 ‘포르쉐 두 드림 사이채움’에 이어 이번 ‘포르쉐 드림 아트 따릉이(가칭)’ 공공예술 프로젝트까지 진행하며, 자사 사회공헌 캠페인을 문화 예술계로 더욱 확대해나가고 있다.

포르쉐코리아는 이번 공공 예술 프로젝트에 총 3억 원의 기부금을 지원,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와 시민 예술가들이 협업해 일상에서 시민들이 예술작품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서울시 공공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통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 가능성의 가치에 기여할 계획이다.

먼저, 오는 6월 7일부터 7월 2일까지 총 4주 동안 ‘친환경 도시 서울을 달리는 따릉이, 예술적 상상을 덧입다’의 주제로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한다.

대상으로 선정된 디자인은 약 300대의 신규 ‘따릉이’ 차체와 바퀴 등에 적용되어 올해 하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홀가 게어만 대표는 “서울 시민들이 교통수단으로 애용하는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활용한 이번 프로젝트는 일상생활 속에서 문화, 예술 및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즐기고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며, “시민들의 예술적 상상력으로 새롭게 바뀔 ‘따릉이’의 디자인 아이디어가 무척 기대되며, 이번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이 영감을 얻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