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르노 마스터’ 홍보대사 축구 꿈나무 양성 중인 신태용 감독 위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가 중형 상용차 ‘르노 마스터’의 홍보대사로 신태용 축구감독을 선정, 어린이 통학용 자동차로 르노 마스터 버스의 안전성 홍보에 박차를 가한다.

신태용 축구감독은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축구 전문 교육 기관인 신태용 축구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르노삼성자동차는 축구교실을 통해 축구 꿈나무를 양성하고 있는 신태용 감독이 르노 마스터의 안전한 이미지를 대변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하고 홍보대사로 선정했다.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는 전장×전폭×전고 6225mm×2075mm×2495mm로 국내 판매 중인 르노 마스터 모델 중 가장 넉넉한 공간을 자랑한다.

특히, 마을버스로 흔히 사용되는 경쟁사 장축 모델보다도 250mm 더 긴 4335mm의 긴 휠베이스로 인해 전장 대비 짧아진 후방 윤거 길이는 뛰어난 주행 안정성까지 제공한다.

‘르노 마스터 버스’는 2.3 디젤 직분사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해 163마력의 최고출력과 38.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6단 수동 변속기에 오토 스탑&스타트 시스템과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가 기본 적용돼 경제성과 운전 편의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도로 조건에 맞춰 구동력을 제어하는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 기능과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 트레일러 흔들림 조절기능도 기본 탑재되어 있다.

특히, 기본 적용된 측풍 영향 보정 기능으로 시속 70km 이상의 고속 직진주행 시에도 높은 안정성을 확보해 준다.

측풍 영향 보정 기능은 밴, 버스 등 전고가 높은 상용차가 고속으로 직진 주행 시 강한 측면 바람에 의해 순간적으로 차선을 이탈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르노 마스터 홍보대사로 선정된 신태용 축구감독은 “어린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실제 르노 마스터 버스 15인승을 구매해 축구교실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부모님들은 르노 마스터의 안전성을 믿고 축구교실 통학차량에 아이들을 태워 보내고, 아이들 또한 편안한 착석감에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마케팅본부장은 “르노 마스터 버스로 어린이 안전에 앞장서고 있는 신태용 감독이 르노 마스터의 안전성을 알리기에 안성맞춤이라 홍보대사로 선정했다”며, “신태용 감독과 승객의 편안함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공간을 만들어가는 르노 마스터가 만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 마스터’는 글로벌 누적판매 300만대를 기록한 검증된 유럽의 대표 상용차로 국내 시장에는 2018년 10월 처음 선보였으며, 기존 국내 중형 상용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 안전성, 여유로운 승·하차 편의성, 넉넉한 적재 공간 등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