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2022’ 데모데이 및 시상식 개최… 55:1 경쟁률 뚫고 15팀 선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현지시간으로 11월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2022’ 데모데이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는 인도네시아의 환경, 교육, 일자리 등과 관련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할 수 있는 현지 스타트업을 선발하는 현대차그룹의 소셜벤처 지원 사업이다.

올해 진행된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2022’에는 모집 단계부터 총 826개 팀이 지원, 55:1이라는 역대 최고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은 심사를 거쳐 최종 15팀을 선발해 팀당 900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6개월간의 전문 경영 컨설팅 프로그램 및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방문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진행된 데모데이에서는 선발된 스타트업 15팀이 최종 평가 및 투자 유치를 위한 발표를 진행했다.

최종 발표가 끝난 후 현대차그룹은 비즈니스 모델, 사회적 임팩트, 사업 확장성, 프레젠테이션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우수 3개 팀을 선발하고 총 5,6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최종 1위로 선정된 팀은 일상 속 청각장애인의 접근성 향상을 목표로 수화 번역·통역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Hear Me>로 상금 3,200만 원을 받았다.

또한,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인도네시아 전통 수공예품 제조 업사이클링 사업 아이템을 제시한 팀 <Syams>와 코딩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소외 지역에 저렴한 프로그래밍 교육 플랫폼 제공 사업을 제시한 팀 <Algobash>가 차례로 2,3위에 선정되며 각각 1,600만 원과 8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함으로써 인도네시아의 다양한 소셜벤처를 꾸준히 육성할 계획이다”며, “단순한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을 넘어 이들과 함께 다양한 사회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국내에서 운영 중인 임팩트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 프로그램 ‘H-온드림’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0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를 운영하며 새로운 가치 창출을 꿈꾸는 현지 소셜벤처 육성에 힘쓰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