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모터스포츠, ‘2022 FIA WTCR’ 드라이버·팀 부문 더블 타이틀 달성… 통산 3번째 드라이버 챔피언 배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가 ‘2022 FIA 월드 투어링카 컵(FIA WTCR)’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 챔피언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쥐는 경사를 맞았다.

현대자동차 서킷 경주차 ‘엘란트라 N TCR(국내명 : 아반떼 N TCR)’은 현지시간으로 11월 26일부터 27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코니쉬 서킷에서 진행 중인 ‘2022 FIA WTCR’ 최종전에서 올해 더블 타이틀을 확정 지었다.

아반떼 N TCR로 출전해 온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 팀의 미켈 아즈코나는 시즌 개막전인 프랑스 대회부터 3전 헝가리, 4전 스페인, 8전 바레인 대회까지 여러 차례 우승하며 드라이버 챔피언십 1위 자리를 유지해왔다.

미켈 아즈코나는 26일 결승 레이스를 앞두고 진행된 사우디아라비아 대회 예선에서 8점을 획득,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조기에 챔피언을 확정했다.

이로써 2018년 가브리엘 타퀴니, 2019년 노버트 미첼리즈가 ‘i30 N TCR’로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는 미켈 아즈코나가 아반떼 N TCR로 종합 우승을 차지해 현대자동차의 뛰어난 고성능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 또한 미켈 아즈코나와 노버트 미첼리즈의 활약에 힘입어 팀 챔피언십에서 챔피언에 오르는 영광을 차지했다.

WTCR은 제조사의 직접적인 출전은 금지하고 제조사의 경주차를 구매한 프로 레이싱팀이 출전하는 ‘커스터머 레이싱’ 대회다.

현대자동차 경주차로 고객 레이싱팀이 시즌 종합 우승을 차지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이는 드라이버의 운전 실력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우수성이 뒷받침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자동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틸 바텐베르크 상무는 “올해 WTCR 대회에 엘란트라 N TCR로 참가한 드라이버와 고객 레이싱팀이 동시에 최정상에 오르는 대기록을 달성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브랜드 N과 함께 글로벌 모터스포츠 무대에 도전하며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차량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