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1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10.7%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11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35만1179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0.7%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포터, 아반떼, 캐스퍼, 팰리세이드 등 각 라인업별 고른 판매에 힘입어 6만926대를 판매, 전월 대비로는 0.3% 증가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1.8% 감소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세단은 그랜저가 3,754대, 아이오닉 6 3,905대, 쏘나타 3,739대, 아반떼 5,700대 등 총 1만7098대가 판매됐으며, RV는 팰리세이드 4,366대, 싼타페 2,864대, 아이오닉 5 1,920대, 투싼 2,312대, 캐스퍼 5,573대 등 총 1만9256대가 판매됐다.

특히, 5,573대가 판매된 캐스퍼는 2021년 9월 출시 이후 월 최다 판매를 기록했으며, 현대차는 12월 고객 감사 프로모션을 통해 할인 판매 및 바디 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포터는 7,020대, 스타리아는 3,325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612대 판매됐다.

이외에도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1,364대, G80 4,224대, GV80 2,214대, GV70 2,832대, GV60 405대 등 총 1만1615대가 판매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29만253대를 판매해 전월 대비 2.1%, 전년 동월 대비 13.8%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확산세, 원자재 가격 상승,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확대 등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고 있다”며, “반도체 부품 공급 부족 상황이 점차 회복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하고 생산 및 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2022년 11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국내 61만8497대, 해외 298만1641대 등 총 360만138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1.2% 증가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