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KG 모빌리티, ‘토레스 & 토레스 EVX’ 뉴질랜드 런칭 통해 수출 확대 나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KG 모빌리티(KGM)가 튀르키예에서 ‘토레스 EVX’를 글로벌 론칭한 데 이어 뉴질랜드 시장에 토레스와 토레스 EVX를 새롭게 론칭하며 수출 확대에 나섰다.

현지시간으로 3월 19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모벤피크 호텔에서 진행된 론칭 행사에는 뉴질랜드 대리점사와 기자단 4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대리점사는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얻으며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토레스는 물론 오프로드와 레저 활동에 적합한 정통 SUV 스타일에 미래 지향적인 전동화 스타일까지 가미한 토레스 EVX에 큰 만족감을 보이며 판매 확대 의지를 다졌다.

시승 행사에 참가한 기자단은 “토레스 EVX는 디자인 등 스타일은 물론 헤드 룸과 레그 룸 등 넓은 실내 공간이 매우 만족스러웠다”며, “주행 성능도 초반에는 부드럽게 가속되는듯 싶었는데 고속에서 탁월한 주행감을 보이는 등 SUV와 전기차의 강점을 두루 갖췄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이번 론칭 행사를 시작으로 뉴질랜드 시장에서 토레스와 토레스 EVX 현지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며, 6월에는 렉스턴 스포츠 칸 쿨멘도 출시 계획이다.

또한, 신모델 출시에 맞춰 현지 대리점과의 협력 강화와 다양한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 뉴질랜드 시장에서는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7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KGM 관계자는 “지난 3월 튀르키예 론칭을 시작으로 토레스 EVX의 글로벌 론칭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토레스와 토레스 EVX 론칭을 통해 KGM 브랜드를 뉴질랜드 시장에서 확실히 안착시켜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KGM은 지난 3월 초 튀르키예에서 토레스 EVX 글로벌 론칭 행사를 갖는 등 수출 물량 확대를 위해 글로벌 시장 신제품 론칭과 판매 네트워크 다변화 및 신시장 개척을 가속화하고 있다.

사진제공=KG 모빌리티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