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자동차 소유 방식 혁신한 ‘쏘카 페어링’ 런칭 및 오너 모집 실시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쏘카가 원하는 자동차를 내 차처럼 이용하면서도 장기 공유모델을 통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오너가 될 수 있는 ‘쏘카 페어링’ 서비스를 출시했다.

‘쏘카 페어링(SOCAR PAIRING)’은 맞춤형 자동차 공유 모델로 오너가 원하는 자동차를 선택해서 장기 대여 후 평소에는 자차처럼 자유롭게 이용하고 사용하지 않을 때 다른 사람(게스트)에게 공유하는 만큼 대여료를 할인 받는 방식이다.

‘쏘카 페어링’ 오너 모집은 7월 31일까지 쏘카 앱 내 이벤트 메뉴 또는 SNS 광고를 통해 진행되며, 오너 신청 및 계약을 완료한 사용자는 여행 후기 작성 등 간단한 미션을 수행하면 첫 3개월 간 월 대여료를 50% 할인받을 수 있다.

이후에는 자동차 공유 횟수에 따라 대여료를 낮출 수 있으며, 월 5회 공유 시 약 50%의 할인폭 적용이 예상된다.

현재 투싼, 그랜저 등 준중형 SUV 및 고급세단부터 벤츠 GLA, BMW 3시리즈 등 고급 수입차량, 지프 레니게이드, MINI 5도어 등 특색 있는 자동차까지 총 14종에 대해 오너 신청이 가능하다. 월 대여료는 첫 3개월 50% 할인 적용 시 차종에 따라 약 24만원~60만원 선이다.

특히 내부 옵션 및 아이템 추가가 일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오너의 라이프스타일 및 취향이 차량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게스트 역시 차종뿐 아니라 오너의 개성 및 특별한 경험 공유를 이용가치로 삼을 수 있도록 ‘쏘카 페어링’을 라이프스타일 밀착형 카셰어링 서비스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계약이 완료된 오너 가운데 가족과의 캠핑, 반려견과의 자동차여행 등 차와 함께 공유할 자신만의 콘텐츠가 있는 오너들을 별도로 선발해 첫 3개월에 3개월 추가 50% 대여료 할인과 함께 지원금도 제공한다.

쏘카는 올 하반기 ‘쏘카 페어링’ 서비스를 위한 별도 플랫폼을 구축해 오너들은 앱 내 캘린더 기능을 통해 차량 공유를 원하는 일정을 관리하고, 게스트는 쏘카앱 내 ‘쏘카 페어링’ 예약 기능을 통해 오너 및 차량 관련 정보 확인부터 대여까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남희 쏘카 신규사업본부장은 “카셰어링 서비스가 대중화됨에 따라 좀 더 다양한 취향과 경험을 기반으로 한 맞춤형 차량 공유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면서 “쏘카 페어링은 개인화된 차량공유를 통해 이동문제 해결의 효율성을 높이고, 차량을 기반으로 개인과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이 연결되는 플랫폼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쏘카는 앞서 지난달 테슬라와의 MOU를 통해 ‘쏘카 페어링’의 테슬라 오너 20명 모집을 완료한 바 있다.

쏘카는 5월 중 일부 회원들 대상으로 해당 오너들의 테슬라 차량을 무료로 예약해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추후 테슬라 차량을 이용해보고 싶은 게스트는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쏘카 페어링’을 통해서도 테슬라를 경험해볼 수 있다.

사진제공=쏘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