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3분기 매출액 1조8866억 기록… 영업이익 전년 대비 24.6%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2020년 3분기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1조8866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또한, 유럽, 북미, 중국 등 주요 지역의 교체용 타이어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4.6 % 증가한 224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직전분기 대비 매출액 38.3%, 영업이익 220.5%가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이러한 실적은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교체용 타이어 판매가 증가하며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되었다.

특히, 신차용 타이어와 교체용 타이어 판매가 모두 증가한 중국 시장은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33.6%로 전년 동기 대비 8.9%P 상승하며 성장세를 이끌었다.

이번 실적 상승은 소비자가 타이어를 직접 선택하는 교체용 타이어 시장에서 주도를 하고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상황에서 세계 소비자의 소비 패턴 변화에 따라 우수한 품질경쟁력과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상품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이 판매 증가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독일,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 진행하는 자동차 전문지의 타이어 비교 테스트에서 연일 최고의 평가를 받으며 글로벌 Top Tier 기업으로서의 기술력을 입증하고 있다.

또한, 모든 성능에 있어 최고 수준을 지향하는 프리미엄 브랜드 ‘한국(Hankook)’과 스마트하고 합리적인 소비자를 겨냥한 글로벌 전략 브랜드 ‘라우펜(Laufenn)’을 동시 운영하는 전략적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판매 저변을 확대하는 등 시너지 창출이 실적 상승을 이끌고 있다.

이외에도 포르쉐 브랜드의 최초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모델인 ‘타이칸’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프리미엄 스포츠’ 상품군의 ‘벤투스 S1 에보3 ev’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하는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지속적인 파트너십 확장으로 프리미엄 브랜드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앞으로도 침체된 시장 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품질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18인치 이상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다변화된 제품 포트폴리오 확보, 해외 각 지역별 유통 전략 최적화를 통해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