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튜닝타이어/부품

미쉐린,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데뷔전 더블 포디엄 달성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미쉐린코리아(대표 제롬 뱅송)가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슈퍼6000 클래스 데뷔 무대에서 아쉽게 우승은 놓쳤으나, 2, 3위를 기록하며 더블 포디엄 달성이라는 값진 성과는 거뒀다.

4월 20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특히, 미쉐린은 올해 처음으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상위 종목이자 타이어 제조사 경쟁이 펼쳐지는 슈퍼6000 클래스에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 참가했다.

1차 오피셜 테스트 당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브랜뉴 레이싱’과 ‘준피티드 레이싱’은 세션 별로 베스트 랩타임을 기록하며 기대를 모았다.

이러한 기대감은 슈퍼6000 클래스 1라운드 결승에서 빛을 발했으며, 황진우(준피티드레이싱)와 박규승(브랜뉴 레이싱)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 첫 데뷔 무대에서 더블 포디엄이라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대회에서 미쉐린은 시장에 상용화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GT S9M’과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을 공급했다.

특히, 젖은 노면에 최적화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을 장착한 경주차가 비가 많이 내렸던 예선전에서 상위권을 휩쓸며 우수한 성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미쉐린 아태 지역 모터스포츠 부문 디렉터 벤 마는 “미쉐린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로 한국 모터스포츠 대회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미쉐린은 창립 초기부터 수많은 모터스포츠 대회에서의 성공을 통해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이번 슈퍼레이스 첫 번째 시즌을 통해 미쉐린은 한국 모터스포츠 대회를 경험하는 기회를 갖고 파트너사와 고객의 퍼포먼스 향상을 돕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1라운드에서 주행 환경이 시시각각 변화한 것은 큰 도전이었지만, 젖은 노면에 강한 타이어와 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미쉐린은 첫 경기 포디움에서 2위와 3위를 차지하며 고무적인 결과를 얻었다”며,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도 미쉐린은 제품과 서비스 면에서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쉐린코리아는 대회가 개최되는 20일부터 21일까지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는 컨벤션 존에서 브랜드 부스를 운영, 비벤덤과 함께 하는 포디움 포토존을 비롯해 추첨을 통해 타이어 80% 할인 쿠폰, 골프용품 세트, 우산 등의 기념품을 증정하는 등 많은 관람객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미쉐린코리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