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F1] 베르스타펜, 월드 챔피언 해밀턴 제치고 바레인 그랑프리 FP3 1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맥스 베르스타펜(레드불 레이싱)이 ‘2021 FIA 포뮬러1 월드 챔피언십(F1)’ 개막전 바레인 그랑프리 세 번째 공식 연습((Free Practice, FP3)에서 디펜딩 월드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메르세데스)을 제치고 1위를 기록, 세 번의 FP를 모두 싹쓸이했다.

파이널 연습 세션인 FP3는 현지시간으로 27일 바레인 인터내셔널 서킷(1랩=5.412km)에서 개최된 F1 개막전 바레인 그랑프리에서 진행됐으며, 10개 팀 20명의 드라이버가 모두 참가해 주행을 진행했다.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1시간 동안 진행된 FP3는 공식 예선을 앞두고 진행되는 마지막 점검의 시간인 만큼 각 팀별로 더욱 신중한 상태에서 주행 테스트가 진행됐다.

FP3 주행 결과 전날 진행된 두 번의 FP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던 베르스타펜이 FP2에서 기록한 자신의 기록을 다시 한 번 단축한 1분30초577을 기록, 기록 단축에 실패한 해밀턴을 0.739초 차이로 제치고 1위로 세션을 마무리했다.

해밀턴은 아쉽게 2위로 세션을 마무리했으며, FP2에서 9위를 기록했던 피에르 가슬리(알파타우리)가 기록 단축에는 실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선전을 펼친 끝에 해밀턴보다 0.267초 차이로 3위에 랭크됐다.

FP2에서 5위를 기록한 발테리 보타스(메르세데스) 역시 기록 단축에 실패하며 가슬리에 이어 4위에 랭크됐으며, F2에서 10위를 기록한 세르지오 페레즈(레드불 레이싱)가 보타스보다 0.053초 차이로 5위에 랭크돼며 세션을 마무리했다.

그 뒤로 카를로스 사인츠(페라리), 키미 라이코넨(알파로메오), 에스테반 오콘(알파인), 랜스 스트롤(애스톤마틴), 다니엘 리카르도(맥라렌) 순으로 Top10에 이름을 올리며 세션이 마무리됐다.

전날 진행된 FP2에서 좋은 기록을 선보이며 7위로 세션을 마무리했던 루키 츠노다 유키(알파타우리)는 13위에 그쳤으며, 복귀한 월드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알파인) 역시 선전을 펼쳤으나 15위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무더운 날씨 속에서 진행된 FP3에서는 베르스타펜만 유일하게 FP2에서 기록한 자신의 기록을 단축한 반면, 나머지 19명 모두 기록 단축에는 실패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제공 = F1 조직위원회, FIA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