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서울대와 스마트모빌리티 분야 산학협력 추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는 26일 서울대학교에서 서울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스마트도시공학전공과 ‘스마트모빌리티·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 및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제휴를 통해 양 기관은 스마트모빌리티·스마트시티 서비스 전문 인재 양성과 더불어 해당 서비스 구축 과정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의 공동 활용과 분석기술 개발 분야에서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먼저 KST모빌리티와 서울대학교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현장실무중심 교육을 위한 연계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한편 이와 함께 관련 국가 과제에도 공동 참여를 추진한다.

서울대학교는 2019년 3월 국토교통부 주관 ‘스마트시티 혁신인재육성사업’ 수행대학으로 선정된 바 있다.

스마트시티 혁신인재육성사업은 스마트시티 산업계의 수요를 반영한 특성화 교육으로 산업 활성화를 꾀하고 해외진출에 필요한 핵심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해당사업 선정과 함께 새로 개설한 스마트도시공학전공은 건축학, 컴퓨터공학, 인문·교육학 분야 등 16명의 교수진이 참여해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모빌리티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고 실용기술을 개발하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어 KST모빌리티와 산학협력 시너지가 기대된다.

KST모빌리티는 현재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 운영과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스마트 기사교대 시스템, GPS 앱미터기, 다이내믹 라우팅 알고리즘(셔클, 인천시 및 제주도 스마트 챌린지 사업) 등 혁신형 모빌리티 솔루션과 함께 MaaS 데이터 플랫폼(서울시 마이데이터 실증사업), EV 데이터 플랫폼(EV 택시 스위치), 친환경 멀티모달 플랫폼(제주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등 모빌리티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 및 구축해가고 있다.

다이내믹 라우팅 솔루션은 지난 5월에 베타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커뮤니티형 이동서비스 ‘셔클’이 대표적이다.

현대자동차와 함께한 셔클은 대형승합 차량에 현대차가 개발한 실시간 최적경로 생성(다이내믹 라우팅) 알고리즘을 적용한 규제 완화(택시합승)형 실증특례(ICT 규제샌드박스) 모델로, 대형 승합차량이 택시와 유사한 수요응답(앱 호출 예약) 방식으로 다수 승객의 복합 여정을 해결하는 것이 특징이다.

KST모빌리티는 실시간 최적경로 생성 알고리즘을 올해 내 인천시 내의 새로운 택시 서비스에 도입할 계획이며, 올해 인천시와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은 국토부 주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을 시작한다.

컨소시엄 참여사인 KST모빌리티는 인천 지역 택시사업자와 함께 지능형 합승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며, 해당 서비스를 위해 KST모빌리티는 수요에 맞춰 택시 이용요금을 선결제 할 수 있는 3D맵 기반 GPS 앱미터기와 관련 서비스의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신청했다.

지난해 출시한 EV 택시 특화 브랜드 ‘스위치’는 EV 데이터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중이다. ADAS 등 스위치 차량 내 설치된 정보수집 장치는 EV 차량 및 운전자의 운행 데이터를 수집해 이를 EV 차량 개발 및 성능 개선에 활용한다. 향후 KST모빌리티는 스위치 전용 서비스 앱과 EV 자동화 충전 인프라 등도 구축해간다는 계획이다.

EV 택시 ‘스위치’ 운영으로 쌓은 EV 데이터 플랫폼 노하우는 올해 다시 제주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사업에 적용될 예정이다. 신재생 에너지와 공유 모빌리티를 연계하는 제주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서 KST모빌리티는 수요응답형 셔틀택시 및 e-모빌리티를 통합해 구독 요금으로 제공하는 멀티모달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게 된다.

서울시와도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에 선정되었다.

서울시 내 공공교통 이용자들이 마이데이터 플랫폼에 자신의 교통 이용내역을 제공하면, 이를 바탕으로 대중교통 혼잡도 관리, 방역관리 등 공공서비스 개선에 활용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에서 KST모빌리티는 택시 운행정보 및 인터내셔널택시 이용정보 제공과 함께, 서울시 마이데이터 플랫폼에서 제공 가능한 맞춤형 이동서비스와 마이플랫폼 앱 개발을 담당한다.

KST모빌리티 정규홍 MaaS 추진본부장은 “KST모빌리티는 스마트모빌리티를 위해 기업, 정부, 지자체, 대학 등 다양한 혁신의 주체와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실제 현장에서 검증된 혁신적인 서비스 노하우와 여러 기관의 노력이 모여 스마트시티와 스마트모빌리티 생태계가 보다 빠른 시간 내에 성공적으로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ST모빌리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