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안중지점 이양균 영업이사, 브랜드 최초 ‘7000대 판매거장’ 선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 안중지점 이양균 영업이사(만 59세)가 6월 29일 마감 기준으로 누적 판매 7000대를 달성, 브랜드 최초로 ‘7000대 판매거장’에 선정됐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1990년 현대차에 입사해 영업 현장에서 뛴 지 32년 만에 이 같은 대기록을 달성했다.

‘판매거장’은 현대차 판매지점에 근무하며 누적 판매 5000대를 돌파한 우수 판매 직원에게 부여하는 최고의 영예로, 이양균 영업이사는 이미 2014년 5000대 판매를 달성해 판매거장 칭호를 획득한 바 있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현대차 최초로 누적 판매 7000대를 달성하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저를 응원하고 격려해 주신 모든 고객분과 사랑하는 가족, 그리고 지점 동료·선후배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평소 입버릇처럼 은퇴 전 목표가 누적 판매 7000대 달성이라고 했는데, 그 목표를 이룬 지금부터는 앞으로 이양균의 역사가 현대자동차의 역사라는 생각으로 고객과 함께 매순간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 가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간절함을 자신의 판매비결로 꼽았다. 운동선수에게는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우승의 비결인 것처럼, 간절함이 판매의 비결이라는 것이다.

또한, 각종 모임과 단체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인맥을 넓혀왔고, 한명 한명의 고객에게 더욱 집중했던 것이 주효했다고 강조했다.

이양균 영업이사의 7000번째 고객이 구매한 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넥쏘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넥쏘는 ‘움직이는 공기청정기’로 불리며 수소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차량으로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의 대표주자이며, 내연기관차와 달리 배기구에서 물 이외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동시에 탁월한 공기 정화 효과를 자랑한다.

7000번째 자동차를 구매한 왕연상 고객은 “관심 가는 차량이 있어 지점을 방문할 때 마다 항상 이양균 이사가 있었고, 구매 여부와 상관없이 늘 친근하게 응대해줬다”며, 이번이 이양균 영업이사에게서 구매한 세 번째 차량”이라고 말했다.

이어 왕연상 고객은 “주변 지인이 차를 살 일이 있을 때마다 이양균 영업이사를 소개해주고 있다”며, “각종 세제 혜택, 600㎞ 이상의 긴 주행거리, 5분 이내의 짧은 충전시간 등이 넥쏘를 선택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