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에넬엑스와 손잡고 피오라노 서킷 인근에 태양광 발전소 설립 추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페라리가 에넬엑스와 협약을 체결, 이탈리아 피오라노, 마라넬로 지역의 ‘신재생 에너지 커뮤니티(Renewable Energy Community, REC)’를 위한 태양광 발전소 설립에 나섰다.

‘페라리 에너지 커뮤니티’는 이탈리아 최초로 기업이 지역 사회를 후원하는 REC가 될 예정이다.

페라리는 본 프로젝트를 통해 2023년 12월까지 피오라노 서킷에 인접한 페라리 소유의 미사용 토지 1만㎡에 약 1MWp의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피오라노와 마라넬로 지역의 모든 공공 및 민간단체는 페라리 REC의 회원이 될 수 있다. 시민, 기관, 상업 시설 및 공장들은 모두 발전소에서 생산된 재생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으며, 재생 에너지 프로슈머로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예를 들어, 지붕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추가로 설치하거나 연결하게 되면 프로젝트의 긍정적인 영향을 더함으로써 자신은 물론 지역 사회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REC는 단일축 추적기와 초고성능 양면 태양광 패널을 이용한 에넬엑스의 신재생 에너지 솔루션에 의해 에너지를 공급받을 예정이며, 환경 및 사회 경제적인 측면 모두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적인 면에서 보자면, ‘제로 마일(zero-mile)’ 재생 가능 에너지를 공유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분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낭비를 방지할 수 있다.

피오라노의 새 발전소는 20년간 평균 약 1,500Mh의 에너지를 생산하게 되며, 연간 약 45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에너지 커뮤니티가 회원들의 에너지 비용을 실질적으로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페라리 CEO 베네데토 비냐는 “지속가능성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다. 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더 큰 변화를 촉진하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페라리 에너지 커뮤니티는 산업과 지역사회가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구체적 사례이자 이탈리아 에너지 시스템에 중대한 이익을 가져올 수 있는 모델이다“며, ”페라리 에너지 커뮤니티의 확장성과 복제성은 시민과 기업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탈산소화 과정을 가속화 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REC는 페라리의 지속가능성 전략 하에 추진되고 발전된 또 하나의 프로젝트이며, 페라리의 지속가능성 전략은 과학적 접근과 최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페라리는 본 전략 하에 2022년 마라넬로에 1MW 규모의 연료전지공장과 450kWp급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으며, 2023년에는 2 MW의 패널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페라리는 에너지와 소재의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직원이 제안한 많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채택하고 있다.

2022년 태양광 발전소를 통해 페라리는 제조 과정에서 자동차 한 대당 약 5%의 에너지 소비를 감축했다.

사진제공=페라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